4
부산메디클럽

50대부부 전화사기 입금 직전 경찰관 기지로 4500만원 건져

범천1파출소 송인옥 경위 화제

  • 국제신문
  • 박정민 기자
  •  |  입력 : 2011-05-19 21:49:07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으로 수천만 원을 날릴 뻔한 50대 부부가 한 경찰관의 기지로 위기를 모면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2일 오전 11시50분 부산진구 범천동 범천1파출소 앞. 50대 부부로 보이는 남녀가 안절부절 못하며 서 있는 장면을 범천1파출소 송인옥(55) 경위가 우연히 목격했다. 여성은 휴대전화를 받으며 주변을 경계하고 있었고 남성은 가슴에 종이가방을 끌어안고 불안하게 뒤따르고 있었다.

송 경위가 가까이 가 통화내용에 귀를 기울이자 '서초경찰서'라는 단어가 들렸다. 순간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한 송 경위는 이들에게 자초지종을 물었지만 "서울 서초경찰서 경찰관과 통화 중이니 참견하지 말라"는 대답만 돌아왔다.

반강제로 휴대전화를 낚아채 통화하던 상대방의 신분을 물어보자 사기범은 황급히 전화를 끊었다. 50대 김모 씨 부부로 밝혀진 남녀는 "A은행 계좌번호가 누출됐으니 당장 돈을 모두 인출해 지정계좌로 입금하라는 서초경찰서 경찰관의 전화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사기범의 전화를 받고 입원 중이던 남편까지 나서 A은행 적금 3000만 원과 예금 1500만 원을 찾아 B은행 계좌로 입금하러 가던 길이었던 것이다.
"다른 사람 말은 믿지 말라"는 보이스피싱 일당 말에 속아 송 경위까지 의심했던 김 씨 부부는 자초지종을 듣고서야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건강 문제로 지난해 11월 휴직했다가 지난 3월 30일 복귀한 송 경위는 19일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 순박한 부부가 거액의 사기 위기에서 벗어난 것만으로도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의회 의장에게 듣는다
신재범 하동군의회 의장
지금 법원에선
‘심석희 폭행’ 조재범 전 코치 법정구속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또 메르스…검역망 다시 살펴야
합리적인 병역특례 정비 필요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트럼프 임기내 비핵화” 불씨 지핀 북한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메밀꽃 대평원과 유등축제 답사 外
안동 하회마을서 줄불놀이 체험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세레스와 시리얼 : 먹거리의 신
다이아나와 딜라일라: 사냥의 여신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돈·물건 대신 사람이 우선인 ‘착한 경제조직’
33년간 상봉 21차례…만남·이별 반복의 역사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모둠 규칙 만들기와 공론화 과정 비슷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잘 견뎌줘 고마워
젖병 등대의 응원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