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적법한 설계변경이라 해도 분양자 미동의땐 해지 가능

  • 국제신문
  • 박동필 기자
  •  |  입력 : 2011-05-16 21:31:35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법령에 따라 정당하게 아파트 설계변경이 됐더라도 동의하지 않은 일반 분양자에게 불이익이 된다면 분양계약 해지가 가능하다는 판결이 나왔다.

창원지법 제5민사부(재판장 노갑식 부장판사)는 16일 창원시 의창구 명곡동의 W아파트를 분양받은 임모 씨가 아파트정비사업조합과 시공사인 D건설을 상대로 낸 분양금반환 등 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동의없는 설계변경으로 분양자가 불이익을 받았다면 채무 불이행에 해당해 계약해제가 가능하다"며 "조합과 시공사는 임 씨에게 분양금을 돌려줘야 한다"고 밝혔다. 임 씨는 2008년 7월 일반분양 입주자 모집공고를 보고 W아파트 145.04㎡(43평형)를 4억9581만 원에 분양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대규모 미분양 사태가 발생하자 조합과 시공사 측은 입주예정자 5분의 4 이상의 동의를 받는 등 적법절차를 밟아 대형 평형의 가구수를 줄여 43평형과 비슷한 38평형·45평형의 가구수를 늘리는 설계변경을 했고, 임 씨는 동의하지 않았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