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어제와 오늘] 제1회 인도 뉴델리 아시아경기대회 개막 (1951. 3. 4)

  • 국제신문
  • 송문석 기자
  •  |  입력 : 2011-03-03 22:03:32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951년 인도의 뉴델리에서 제1회 아시아경기대회가 열렸다. 4년마다 열린다. 참가국은 일본 태국 인도 필리핀 등 11개국이었다. 대한민국은 한국전쟁 중이어서 불참했으며, 이후 대회에는 모두 참가했다. 제1회 대회 는 3월 4일부터 8일간 열렸고, 경기종목은 육상 수영 축구 사이클 농구 역도 등 6개 종목이었다.

아시아경기대회는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아시아 각국의 우호와 세계평화를 촉진할 목적으로 조직됐다. 1948년 제14회 런던 올림픽경기대회 기간 중 아시아의 13개국 단장들은 세계올림픽위원회로부터 아시아 지역대회 개최를 위한 사전 협의를 요청받고 한국 필리핀 미얀마 인도 타이완 스리랑카 등 6개국이 모여 개최할 것을 결정했다. 그 결과 1949년 2월에 뉴델리에서 제1회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를 개최하기로 했으나 개최국 인도의 사정으로 무산됐다. 이에 9개국 대표 11명은 다시 모여 제2차 회의를 갖고 아시아경기대회로 대회명칭을 바꾸고 뉴델리 대회 개최를 결정했다.

한국은 1954년 제2회 마닐라 대회에 첫 출전해 3위를 차지했다. 1986년 서울에서 제10회, 2002년 부산에서 제14회 대회를 개최했으며, 2014년 인천에서 17회 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1회(뉴델리·1951)~8회(방콕·1978)까지 일본이 줄곧 1위를 독차지하다 9회(뉴델리·1982)~16회(광저우·2010)까지는 중국이 1위자리를 지키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