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어제와 오늘] 고르바초프 개혁정책 발표 (1986.2.23)

  • 국제신문
  • 김찬석 기자
  •  |  입력 : 2011-02-22 22:09:56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르바초프(고르비·사진)는 1986년 2월 23일 제27차 소련공산당 대회에서 개혁을 역설했다. 페레스트로이카(개혁)와 글라스노스트(개방)가 핵심내용이다. 한해 전인 1985년 57세 사상 최연소 나이로 소련 공산당 서기장에 취임했던 고르비는 소련의 고질적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자본주의 체제의 도입이 필수적이라고 깨달은 것이다.

파장은 컸다. 소련의 통제가 느슨해지면서 발트3국 등이 잇따라 독립을 선언하는 등 소련연방이 해체됐다. 베를린 장벽 붕괴로 동서독이 통일됐고 동유럽 공산권에도 민주화 바람이 불었다. 중국에서는 톈안먼 사태가 일어났고, 베트남도 서둘러 도이모이 정책으로 문을 열었다. 1917년 러시아 혁명 이후 70년간 이어진 미-소의 이데올로기 경쟁이 막을 내린 것이다. 프랜시스 후쿠야마는 공산주의와의 대결에서 자유주의가 승리했다며 '역사의 종언'이라고 선언했다. 세계평화에 기여한 공으로 고르비는 1990년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소련 연방 최초의 대통령에 취임한 고르비는 1991년 소련 공산당을 해체한 뒤 독립국연합이 탄생하자 그해 연말 대통령직 사임과 함께 정계를 은퇴했다. 은퇴 후 주로 환경 분야에서 활동하던 고르비는 2008년 정계 복귀를 선언한 뒤 이제는 세계적 차원의 페레스트로이카를 모색하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