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어제와 오늘] 히틀러, 국민차 제조 계획 발표(1936.2.15)

  • 국제신문
  • 송문석 기자
  •  |  입력 : 2011-02-14 20:21:08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아돌프 히틀러는 독일 수상에 취임한 이듬해인 1934년 '20세기 최고의 엔지니어'로 꼽히는 페르디난트 포르셰 박사를 만나 폴크스바겐(국민차) 개발을 지시했다. 그가 원하는 차는 판매가 1000마르크(당시 미화 250달러) 이하에 성인 2명과 아이 3명을 함께 태울 수 있고, 최고 시속 100㎞, 연비 15㎞/ℓ이상을 만족시키는 4도어 세단이었다.

히틀러는 1936년 2월 15일 '폴크스바겐' 제조계획을 발표하면서 "전국민에게 차 한 대씩을 나눠주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그리고 직접 스케치 몇 점을 그려 포르셰에게 건넸다. 현재의 '비틀'과 비슷하게 둥근 지붕과 보닛을 가지고 있는 디자인이었다. 그리고 마침내 1938년 '카테프'라는 이름으로 견고한 자동차 폴크스바겐이 세상에 나왔다. 비틀이라는 이름은 딱정벌레를 닮았다고 해서 훗날 미국인들이 부르면서 붙게 됐다.

그러나 이듬해 2차세계대전이 터지자 폴크스바겐 공장은 로켓 전투기 폭탄 등 군수품을 생산하는 일에 참여하게 된다. 2만 명의 노동자는 강제노역에 동원돼 구타와 고된 노동으로 숨져갔다. 폴크스바겐은 내수용에서 군수용으로 전환됐다. 폴크스바겐은 나치 협력이라는 과거의 멍에를 안고 달리고 있는 셈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