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어제와 오늘] 남미의 태평양전쟁 발발 (1879.2.14)

  • 국제신문
  • 김찬석 기자
  •  |  입력 : 2011-02-13 21:36:37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남미에는 내륙국이 2개국뿐이다. 볼리비아와 파라과이다. 볼리비아는 원래 태평양을 끼고 있었다. 그런데 태평양전쟁(1879~1884·사진) 패배로 칠레에 해안지대를 빼앗겼다. 식민모국 스페인이 물러나면서 국경선이 제대로 획정되지 않았고 그 와중에 볼리비아 해안지대인 아타카마 사막의 영유권을 놓고 볼리비아·페루연합군과 칠레가 전쟁을 벌인 것. 일본의 진주만공습으로 시작된 제2차 세계대전에서의 태평양전쟁과 차별화를 위해 아시아태평양전쟁, 남미태평양전쟁으로 불린다.

졸지에 태평양을 잃어버린 볼리비아는 이후 대서양 통로 확보에 골몰했다. 태평양보다 훨씬 멀지만 어쩔 수 없었다. 다행히 라플라타강을 이용하면 대서양으로 갈 수 있었다. 라플라타강은 볼리비아 파라과이에서 시작해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를 거쳐 대서양으로 흘러든다. 볼리비아가 라플라타강을 찝적대자 이번에는 파라과이가 발끈했다. 결국 볼리비아-파라과이 전쟁(1932~1935)이 터졌고 볼리비아는 다시 영토의 상당부분을 빼앗기고 말았다.

볼리비아는 바다는 없지만 해군은 있다. 5000명의 병력에 100여척의 함정과 30여 대의 항공기까지 갖추고 있다. 내륙국 볼리비아가 군함까지 보유할 수 있는 것은 티티카카호 때문이다. 페루와의 국경지대에 위치한 티티카카호는 해발 3810m 고지대에 위치해 있지만 면적이 8300㎢로 부산(765㎢)의 10배가 넘는다. 볼리비아는 바다같은 티티카카호에 해군기지를 건설해놓고 정기적으로 훈련을 한다. 태평양 회복의 그날을 꿈꾸며.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