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어제와 오늘] 미니스커트 패션 쇼 (1967.2.11)

  • 국제신문
  • 김찬석 기자
  •  |  입력 : 2011-02-10 21:55:37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메리 퀀트(1934~·사진)는 젊은 여성들의 옷차림이 도대체 마음에 들지 않았다. 20~30대 젊은층이 왜 50~60대 중장년층처럼 보이고 싶어할까. 저런 차림으로는 숨이 막혀서 살 수가 없을 것 같은데. 하다못해 버스를 잡아타러 뛰어갈 수는 있어야 하지 않는가. 영국의 여성 디자이너 퀀트는 런던의 하늘만큼이나 칙칙하고 발목까지 늘어진 옷차림이 싫었다. 그녀는 영국사회가 원하는 옷이 아니라 자신이 원하는 옷을 입고 싶었다. 또 영국 여성들에게 입히고 싶었다. 날씬한 각선미가 드러나는 섹시한 옷을.

1967년 2월 11일. 33세의 퀀트는 런던의 한 패션쇼에서 자신이 추구하던 패션을 선보였다. 허벅지가 훤히 드러나는 치마였다. 당시 비슷한 패션이 있었지만 이를 미니스커트라는 이름으로 패션쇼에 내놓은 것은 그녀가 처음이었다. 그녀가 좋아하던 소형차 '미니'에서 이름을 땄다.

신체를 드러내는 것은 저속하다고 여겨 피아노 다리에까지 양말을 신겼다던 유럽사회에서는 과히 혁명적인 일이었다. 더구나 신사의 나라를 자처하는 영국에서 그런 일이 벌어졌으니. 하지만 미니스커트 열풍은 순식간에 전세계로 퍼져나갔다. 우리나라에서도 가수 윤복희의 미니스커트가 화제를 몰고왔다. 보수적인 영국정부도 마침내 세계적 인기와 외화획득을 인정, 그녀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고정관념을 넘어야 신세계가 열린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심석희 폭행’ 조재범 전 코치 법정구속
지금 법원에선
‘극단원 성추행’ 이윤택 징역 6년 선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또 메르스…검역망 다시 살펴야
합리적인 병역특례 정비 필요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트럼프 임기내 비핵화” 불씨 지핀 북한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안동 하회마을서 줄불놀이 체험 外
동아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세레스와 시리얼 : 먹거리의 신
다이아나와 딜라일라: 사냥의 여신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돈·물건 대신 사람이 우선인 ‘착한 경제조직’
33년간 상봉 21차례…만남·이별 반복의 역사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모둠 규칙 만들기와 공론화 과정 비슷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잘 견뎌줘 고마워
젖병 등대의 응원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