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해킹 후 게임 아이템 훔쳐 판매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  |  입력 : 2010-11-09 22:07:34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사하경찰서는 9일 해킹프로그램으로 상대방 컴퓨터를 조종해 수백만 원 상당의 게임마일리지를 훔친 뒤 이를 되판 혐의(사기 등)로 윤모(16) 군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 군은 지난 9월 18일 해킹프로그램을 이용해 훔친 유명 인터넷게임 아이템을 정상적인 아이템인 것처럼 속여 강모(41) 씨에게 60만 원을 받고 팔아넘기는 등 20여 차례에 걸쳐 600만 원 상당의 해킹 게임 아이템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윤 군은 모 인터넷 파일공유사이트에 영화파일로 위장한 일명 '유키툴' 해킹프로그램을 올려 놓은 뒤 이를 내려받은 이용자의 컴퓨터를 원격조정해 게임 아이템과 마일리지를 해킹하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