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미국 금리 0.25%P 인상 속도 조절…안도한 한은, 내달도 동결 가능성

양국 금리 격차 1.5%P로 커져 부담

  • 정인덕 기자 iself@kookje.co.kr
  •  |   입력 : 2023-03-23 20:15:51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2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또 인상했다. 애초 빅 스텝(0.5%포인트 인상)이 예측됐지만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사태로 금융 불안이 커지자 베이비 스텝(0.25%포인트 인상)으로 보폭을 줄인 것이다. 다만 지난달 기준금리를 3.50%로 동결한 한국과의 격차는 1.50%포인트로 커졌다. 2000년 5~10월 이후 22년여 만에 최대 역전 폭이다. 연준이 예상대로 오는 5월 한 차례 더 베이비 스텝을 밟으면 한미 금리 격차는 사상 최대 수준인 1.75%포인트까지 벌어질 수도 있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뒤 성명을 통해 기준금리를 4.75~5.00%로 0.25%포인트 올렸다. 연준은 지난해 3월부터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해 왔다. 지난해 6, 7, 9, 11월에는 4차례 연속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인상)을 밟는 파격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연준의 베이비 스텝은 인플레이션 잡기와 금융 안정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절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에서도 0.25%포인트 인상 전망이 가장 많았다. 연준은 성명에서 “최근 상황은 가계와 기업에 대한 신용 조건이 더 엄격해지고 경제 활동, 고용, 인플레이션에 더 부담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이런 영향의 범위는 불확실하다. 인플레이션 리스크에 매우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금융 불안은 연준의 향후 금리 전망에도 영향을 미쳤다. FOMC 위원들의 금리 인상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인 점도표상 올해 말 기준금리 예상치(중간값)는 5.1%였다. 내년 말은 4.3%, 2025년 말은 3.1%를 각각 기록했다. 위원 18명 중 10명은 올해 말 금리를 5.00~5.25%로 전망했다.

한미 기준금리 격차가 1.5%포인트까지 벌어졌지만, 연준이 빅 스텝을 피하면서 한국은행이 받는 긴축 압박 강도는 다소 약해졌다. 한은이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다음 달에도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동결한 뒤 물가나 경기 상황을 지켜볼 여유가 생겼다는 분석이 나온다. 수출 감소로 지난 1월 경상수지가 사상 최대 적자(-45억20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경기 하강 신호가 뚜렷한 반면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개월 만에 4%대(4.8%)로 떨어져 한은의 연속 기준금리 동결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그러나 연준의 통화 긴축 기조가 끝난 것은 아니다. 한미 금리 역전 폭이 커질수록 높은 수익률을 좇아 외국인 투자 자금이 국내 시장을 빠져나가고 원화 가치가 떨어진다. 특히 원·달러 환율이 1300원 선을 넘어 계속해 오르면 한은도 추가 금리 인상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 이미 지난 2월 한은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위원 6명 가운데 5명은 “3.75% 기준금리 가능성까지 열어둬야 한다”는 견해를 내놨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세월호 10주기…거리 현수막 대신 ‘베란다 추모’
  2. 2죽음까지 내몬 악성민원…부산도 공무원 신상 비공개 확산
  3. 3부산 숙원 맑은 물 공급 ‘물꼬’…의령과 상생 협약
  4. 4참가선수 사상 첫 남녀 비율 동수…한국 금메달 6개 목표
  5. 5젊은데 무릎 욱신? 다리 헛짚어 연골 파손…격한 계단운동도 주의
  6. 6부산오페라하우스 내달 2일 공사 재개
  7. 7이란에 어떤 대응하나, 이스라엘 고심…美는 재보복 만류
  8. 8사하을 조경태 "노후건물 안전 위협, 재개발 규제 풀겠다"
  9. 9양재생 신임 부산상의 회장 “가덕공항 조기개항 앞장”
  10. 10'도읍이 없이는 못 살아' 후보 홍보 강서구청장 결국 고발
  1. 1사하을 조경태 "노후건물 안전 위협, 재개발 규제 풀겠다"
  2. 2'도읍이 없이는 못 살아' 후보 홍보 강서구청장 결국 고발
  3. 3부산진을 이헌승 "범천 철도차량기지, 새 랜드마크로 조성"
  4. 4용산 인사개편 하마평에 李 “尹 총선 민의 수용할 생각 있나”
  5. 5강서 김도읍 "아동 안심콜센터법, 국회1호 법안 낼 것"
  6. 6[총선 MZ 자문단] “국회는 일하는 자리…지역 현안 구체적 로드맵 보여주길”
  7. 712석 확보 조국혁신당 "단독이든 공동이든 교섭단체 구성 노력할 것"
  8. 8[속보]윤 대통령 "국민 뜻 받들지 못해 죄송" 총선 민심에 추가 사과
  9. 9외교부, 독도영유권 주장한 日에 "즉각 철회하라"
  10. 10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1. 1양재생 신임 부산상의 회장 “가덕공항 조기개항 앞장”
  2. 2부산 센텀2지구 내 ‘도심융합특구’ 조성, 속도 빨라진다
  3. 3양재생 상의회장 측면지원 빛났다
  4. 4부산 전력반도체 특화단지 본격화…선도기업 6곳 선정
  5. 5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해외 티켓 판매처 확대…외국 관람객 유치 강화
  6. 62030년 세계 4대 친환경 해양강국…3조4800억 투입한다
  7. 7KRX “내년 국내 1호 대체거래소 업무 이상무”
  8. 8호르무즈 해협 봉쇄 땐 최악…전세계 석유 물류 대란 우려(종합)
  9. 9건설 하도급대금 지급 보증서, 최근 3년 24개사 발급 못받아
  10. 10미국, 삼성 반도체 보조금 “약 9조 원 지원”
  1. 1세월호 10주기…거리 현수막 대신 ‘베란다 추모’
  2. 2죽음까지 내몬 악성민원…부산도 공무원 신상 비공개 확산
  3. 3부산 숙원 맑은 물 공급 ‘물꼬’…의령과 상생 협약
  4. 4부산오페라하우스 내달 2일 공사 재개
  5. 5양산갑 윤영석 "부산대 유휴부지 개발에 총력"
  6. 6동아-동서, 신라-동명 연합대학 부산지역 글로컬대학 예비지정 성공
  7. 7부산청년 취업부터 직장 적응훈련까지…원스톱 지원센터
  8. 830년간 수차례 엎어진 식수사업…창녕·합천 설득은 과제
  9. 9정부 “의대 2000명 증원 방침 변화없다”…전공의는 복지부 장·차관 고소
  10. 10부울경 일대 기업형 오피스텔 성매매 업소 운영한 총책 등 9명 송치
  1. 1참가선수 사상 첫 남녀 비율 동수…한국 금메달 6개 목표
  2. 2레버쿠젠 창단 120년 만에 우승
  3. 3펜싱 여자 플뢰레 세계청소년대회 3위
  4. 4셰플러 두 번째 그린재킷 입고 골프황제 등극
  5. 5김우민, 위닝턴·쇼트와 올림픽 전초전
  6. 6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7. 7남지성 고향서 펄펄…부산오픈 복식 처음 품었다
  8. 8원정불패 아이파크, 안방선 승리 ‘0’
  9. 9‘빅벤’ 안병훈, 마스터스 첫 톱10 성큼
  10. 10해외파 차출 불발, 주전 부상…황선홍호 파리행 ‘험난’
우리은행
2024 해양수산 전략리포트
“어촌형 기회발전특구, 부산은 신항 남측 배후부지가 적합”
2024 해양수산 전략리포트
“美·EU 물류망 친환경 재편…민관협력 선제 투자를”
  • 2024시민건강교실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