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고리2호기 가동 위해 ‘임시처방’…“안전 우려 잠재워야”

조밀저장대 추진 배경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23-02-12 19:38:46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포화 2031→ 2028년 앞당겨져
- 전문가 “설계수명 끝나… 정지를”

정부가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에 조밀저장대(2호기 기준)와 건식저장시설을 설치하려는 것은 사용후핵연료 저장 시설에 대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당장 5년 뒤 고리원전의 가동이 중단되는 것으로 예측됐기 때문이다.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전경. 국제신문DB
■이대로면 5년 뒤 고리원전 포화

12일 산업통상자원부의 ‘국내 원전별 사용후핵연료 포화 시점 재산정 결과’를 보면, 고리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포화 시점은 기존 2031년에서 2028년으로 3년 앞당겨졌다. 이는 조밀저장대를 설치하지 않는 경우다. 조밀저장대를 설치하면 포화 시기는 2032년으로 늦춰진다. 이번 재산정 결과는 산업부가 지난 10일 설명회를 열어 전문가들과 함께 공개한 내용이다.

앞서 산업부는 2021년 12월 ‘제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 의결 당시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와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20년 12월 확정)을 토대로 사용후핵연료 포화 시기 등을 추산한 바 있다. 하지만 산업부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원전 정책이 완전히 바뀜에 따라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올해 1월 확정)을 기반으로 해당 내용을 다시 산정했다. 그 결과 고리원전 포화 시기가 3년 단축된 것이다.

다른 원전의 포화 시기도 1, 2년 앞당겨졌다. 2021년 12월에 ‘2031년’으로 전망됐던 한빛원전(전남 영광)은 이번에 2030년으로 예측됐다. 경북 울진 한울원전은 2032년에서 2031년으로 1년 짧아졌다. 경북 경주 신월성원전은 2044년에서 2042년으로 2년 앞당겨졌다. 울산 울주군 새울원전은 2021년 12월에 예상한 시기(2066년)와 같게 나왔다. 당시 포화 예상 시기가 제시되지 않았던 월성원전은 이번에 2037년으로 전망됐다. 고리원전의 포화 예상 시기가 가장 빠른 것은 국내 원전 중 가장 먼저 설계수명 연장(오는 4월 고리 2호기)이 이뤄지는 것과 무관치 않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입장에서는 조밀저장대를 설치해 포화 시기를 최대한 늦추거나 건식저장시설을 하루빨리 설치해야 하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을 맞게 된 것이다.

산업부가 지난 10일 설명회를 열어 재산정 결과를 공개한 것도 정치권에서 추진 중인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특별법안(약칭)’의 조속 처리를 강조하기 위한 성격이 짙다. 여야가 각각 발의한 총 3개의 해당 법안은 ‘원전 부지 내에 사용후핵연료를 임시로 보관한다’는 내용이 공통으로 들어가 있다. 앞으로 7년 뒤(2030년)에는 한빛원전을 시작으로 국내 원전 가동이 순차로 멈추는 만큼, 특별법을 하루빨리 통과시켜 부지 내 임시 저장시설이라도 만들어야 한다는 게 산업부와 한수원의 입장이다. 한수원이 지난 7일 이사회에서 같은 내용의 안건을 의결한 것 역시 정부의 이런 판단과 궤를 같이 한다.

■“원전 위험도 높아질 것” 우려도

하지만 원전 지역 시민단체나 정치권 등은 ‘임시 저장’이 아닌 ‘영구 저장’이 될 것으로 우려한다. 중간저장시설이나 영구저장시설 부지 확보 문제가 사실상 ‘국가적 난제’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조밀저장대 역시 수명 연장이 이뤄지지 않았다면 설치하지 않아도 됐을 시설물이다. 김해창 경성대 건설환경도시공학부 교수는 “설계수명이 끝나는 원전을 영구 정지시킨다면 조밀저장대를 설치할 이유가 없다”며 “(조밀저장대 설치로) 사용후핵연료가 더 많아지면 그만큼 위험도가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2. 2‘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3. 3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4. 4BIFF 내부 폭로에 다시 격랑…허문영 “복귀 없다”
  5. 5[근교산&그너머] <1334> 통영 연화도~우도 둘레길
  6. 6불명예 퇴진 김동호, 돌연 타계 김지석…비운의 ‘공신’들
  7. 7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8. 8“퇴사하고 유튜버 할래” 허언증 되지 않게…성공 노하우 나눠요
  9. 9“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10. 10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1. 1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2. 2“일본 오염수 처리 주요설비 확인”…野 “결론도 없는 국민 기만”(종합)
  3. 3북한 우주발사체 서해 추락…“곧 2차 발사”
  4. 4“전쟁 터졌나” 서울시민 새벽 혼비백산…경계경보 문자 논란
  5. 5“포용도시 부산, 다양한 언어로 알리자”
  6. 6선관위 “간부 자녀 채용 부당한 영향력 정황 발견”
  7. 7[정가 백브리핑]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자리는 체급 올려주는 동아줄?
  8. 811년 전 실패 판박이…김정은, 전승절 치적 위해 서둘렀나
  9. 9北 우주발사체 발사, 日 오키나와 주민 대피령 발령
  10. 10“대중교통 통합할인 대신 무상요금제를”
  1. 1반도체 출하 20% 급감…제조업 재고율 역대 최고치
  2. 2주가지수- 2023년 5월 31일
  3. 3도시첨단산단 조성 급물살…풍산·반여시장 이전 마지막 난제
  4. 4외국인, 지난해 부산에 주택 2811호 소유
  5. 5화상에 손가락 베임까지…음식물 처리기 '주의보' 발령
  6. 6국내 첫 수소전기트램 상용화 '눈앞'…울산·충북서 실증
  7. 7대마난류·적도열기 유입에 고온화 ‘숨 막히는 바다’ 예고
  8. 815분이면 갈아타기 ‘OK’…10조 ‘금리 경쟁’ 시작됐다
  9. 9연안여객선 할인권 ‘바다로’, 6월 1일부터 판매
  10. 10올해 1~4월 국세 34조 원 덜 걷혀…4월에만 10조 줄어
  1. 1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2. 2‘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3. 3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4. 4[포토뉴스] 모내기 준비가 한창
  5. 5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1일
  6. 6“학생 역량관리 시스템 활성화…취업명문 이어갈 것”
  7. 7당뇨로 치아 모두 망가져…온정 필요
  8. 8“우리는 출근 어떡하라고…” 부암·당감 주민 17번 버스 폐지 반발
  9. 940대 때 운전대 놓고 흑염소 몰이…연매출 15억 농장 일궈
  10. 10“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1. 1“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2. 2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3. 3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4. 4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5. 5김민재, 올해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에 도전
  6. 6“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7. 7수영 3개 부문 대회新…부산, 소년체전 85개 메달 수확
  8. 8야구월드컵 티켓 따낸 ‘그녀들’…아시안컵 우승 향햔 질주 계속된다
  9. 9김은중호 구한 박승호 낙마…악재 딛고 남미 벽 넘을까
  10. 10‘매치 퀸’ 성유진, 첫 타이틀 방어전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그린수소·태양전지 스타트업과 협업…글로벌 진출 가속도
지역 수협 조합장 인터뷰
“온난화로 어군별 주어장 바껴…조업구역 변경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