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미국 0.5%P ‘빅스텝’…한미 금리차 1.25%P 22년래 최대

연준 기준금리 4.25~4.50%로…파월 “내년에도 긴축 기조 유지”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22-12-15 20:12:15
  •  |   본지 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위원들, 중간값은 5.1% 전망

- 외자 유출·물가상승 압력 여전
- 한은도 새해 추가 인상 불가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빅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밟으면서 한국 기준금리와의 격차가 22년 만에 가장 큰 1.25%포인트까지 벌어졌다.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에서 빅 스텝으로 긴축 속도가 줄었지만, 연준의 내년 말 기준금리 전망치는 오히려 4%대에서 5%대로 높아진 만큼 앞으로 한미 금리 차이가 더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 이에 한국은행도 내년 상반기까지 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역대 최대 수준에 근접한 금리 격차를 방치하면 높은 수익률을 좇아 외국인 투자 자금이 빠져나가고 원화 가치가 급격히 떨어져 겨우 진정된 물가까지 다시 들썩일 수 있기 때문이다.

■미 최종 금리 5% 넘을 듯

연준은 13∼14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예상대로 기준금리 목표 범위를 3.75∼4.00%에서 4.25∼4.50%로 0.50%포인트 올렸다.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7.1%)이 10월(7.7%)과 시장 전망치(7.3%)를 모두 밑돌자 5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피하고 빅 스텝으로 보폭을 줄였다. 긴축 속도는 더뎌졌지만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연준의 통화 긴축 기조가 바뀌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날 공개된 새 점도표(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수준 전망을 표시한 도표)에서 내년 금리 중간값은 5.1%로 전망됐다. 앞서 9월의 4.6%보다 0.5%포인트나 높아졌다. 결국 연준이 ‘조금 천천히, 그러나 더 높은 수준까지 오래’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커진 셈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제는 (인상) 속도가 아니라 최종 금리를 어느 정도 수준으로 할지를 생각하는 게 더 중요하다”며 “인플레이션을 점차 우리 목표인 2%로 되돌리기 위해 충분히 긴축적 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당분간 긴축 기조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정 당국, 금리 역전 영향 촉각

연준의 빅 스텝으로 한국(3.25%)과 미국(4.25∼4.50%)의 기준금리 격차는 1.00∼1.25%포인트로 벌어졌다. 1.25%포인트는 2000년 10월 1.50%포인트 이후 가장 큰 금리 역전 폭이다. 연준이 최종 금리 수준을 5% 안팎까지 높이면 한미 금리 차는 역대 최대 수준인 1.50%포인트 또는 그 이상으로 커질 수도 있다. 이렇게 되면 한국 경제는 내년 상당 기간 외국인 자금 유출과 원화 절하(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물가 상승 압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한은도 내년 1월 13일 베이비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을 시작으로 애초 시장의 전망보다 더 오래, 높은 수준까지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재정 당국은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예상 수준’이라고 평가했지만,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이승헌 한은 부총재는 15일 주재한 시장 상황 점검회의에서 “환율, 자본 유출입 등 국내 금융, 외환시장의 상황 변화를 예의주시하면서 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경우 적시에 시장 안정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금융 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외국인 투자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달라”고 주문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2. 2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3. 3‘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4. 4BIFF 내부 폭로에 다시 격랑…허문영 “복귀 없다”
  5. 5“퇴사하고 유튜버 할래” 허언증 되지 않게…성공 노하우 나눠요
  6. 6불명예 퇴진 김동호, 돌연 타계 김지석…비운의 ‘공신’들
  7. 7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8. 8[근교산&그너머] <1334> 통영 연화도~우도 둘레길
  9. 9“일본 오염수 처리 주요설비 확인”…野 “결론도 없는 국민 기만”(종합)
  10. 10“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1. 1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2. 2“일본 오염수 처리 주요설비 확인”…野 “결론도 없는 국민 기만”(종합)
  3. 3“전쟁 터졌나” 서울시민 새벽 혼비백산…경계경보 문자 논란
  4. 4북한 우주발사체 서해 추락…“곧 2차 발사”
  5. 5“포용도시 부산, 다양한 언어로 알리자”
  6. 6선관위 “간부 자녀 채용 부당한 영향력 정황 발견”
  7. 711년 전 실패 판박이…김정은, 전승절 치적 위해 서둘렀나
  8. 8[정가 백브리핑]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자리는 체급 올려주는 동아줄?
  9. 9北 우주발사체 발사, 日 오키나와 주민 대피령 발령
  10. 10“대중교통 통합할인 대신 무상요금제를”
  1. 1반도체 출하 20% 급감…제조업 재고율 역대 최고치
  2. 2주가지수- 2023년 5월 31일
  3. 3부산에도 ‘찾아가는 전세피해 상담소’ 운영
  4. 4섬에서 에어컨 수리 쉬워진다...고압가스, 여객선 운반 허용
  5. 5도시첨단산단 조성 급물살…풍산·반여시장 이전 마지막 난제
  6. 6화상에 손가락 베임까지…음식물 처리기 '주의보' 발령
  7. 7외국인, 지난해 부산에 주택 2811호 소유
  8. 815분이면 갈아타기 ‘OK’…10조 ‘금리 경쟁’ 시작됐다
  9. 9국내 첫 수소전기트램 상용화 '눈앞'…울산·충북서 실증
  10. 10대마난류·적도열기 유입에 고온화 ‘숨 막히는 바다’ 예고
  1. 1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2. 2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3. 3‘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4. 4[포토뉴스] 모내기 준비가 한창
  5. 5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1일
  6. 6“학생 역량관리 시스템 활성화…취업명문 이어갈 것”
  7. 7당뇨로 치아 모두 망가져…온정 필요
  8. 8“우리는 출근 어떡하라고…” 부암·당감 주민 17번 버스 폐지 반발
  9. 940대 때 운전대 놓고 흑염소 몰이…연매출 15억 농장 일궈
  10. 10“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1. 1“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2. 2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3. 3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4. 4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5. 5김민재, 올해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에 도전
  6. 6“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7. 7수영 3개 부문 대회新…부산, 소년체전 85개 메달 수확
  8. 8야구월드컵 티켓 따낸 ‘그녀들’…아시안컵 우승 향햔 질주 계속된다
  9. 9김은중호 구한 박승호 낙마…악재 딛고 남미 벽 넘을까
  10. 10‘매치 퀸’ 성유진, 첫 타이틀 방어전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그린수소·태양전지 스타트업과 협업…글로벌 진출 가속도
지역 수협 조합장 인터뷰
“온난화로 어군별 주어장 바껴…조업구역 변경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