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對中 수출 30년간 160배↑…최근 석달째 무역적자 ‘경고음’

對 중국 수출전략 다시 짜야

  • 이석주 serenom@kookje.co.kr, 이선정 기자
  •  |   입력 : 2022-08-23 19:47:50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난해 기준 218조 원 이상 수출
- 中 성장 둔화·‘칩4’갈등 등 암초
- 이번 달도 대중무역 적자 가능성
- 전문가 “바뀐 무역구조에 적응을”

한국과 중국이 1992년 수교를 맺은 이후 30년 동안 우리나라의 대(對)중국 수출 규모가 160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한국의 전체 수출 규모가 9배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기하급수적인 성장세다. 하지만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중국의 성장세 둔화 등으로 최근 한국의 대중 무역수지가 급격히 악화한 데다, 반도체 등과 관련한 미국의 ‘중국 배제’로 한중 간 경제 교류 역시 한치 앞을 모르는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해 한국의 대중국 수출액이 1629억1300만 달러(약 218조7000억 원)로 한중 수교 직전 해인 1991년의 10억300만 달러보다 162.4배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같은 기간 한국의 전체 수출액은 718억8000만 달러에서 6444억 달러로 9.0배 늘었다.

이 기간 미국으로의 수출액은 185억5900만 달러에서 959억200만 달러로 5.2배 늘었고, 대일본 수출액은 123억5600만 달러에서 300억6200만 달러로 2.4배 증가에 그쳤다.

한국의 수출액 순위도 마찬가지다. 1991년 중국은 15위에 불과했다. 당시 1위는 미국이었고, 일본 홍콩 독일 싱가포르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수교가 이뤄진 1992년 중국의 순위는 6위로 급상승했고 1993년 4위와 1996년 3위를 거쳐 2001년에는 일본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이어 2003년 미국마저 누르고 1위 자리를 차지한 뒤 올해까지 20년간 같은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대중 무역수지는 수교 첫해인 1992년 10억71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 1993년 12억2200만 달러 흑자로 전환된 이후 지난해까지 단 한해도 거르지 않고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올해도 1~7월 누계 기준으로 35억7000만 달러 흑자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상황은 달라진다. 지난 5~7월 대중 무역수지는 석달 연속 적자를 나타냈다. 이달 1~20일에도 6억67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 때문에 넉달 연속(5~8월) 적자 가능성이 커졌다. 우리나라의 대중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하게 되면 1992년 7~10월 이후 30년 만이 된다.

중국이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상하이 등 주요 대도시를 봉쇄한 데다 성장세도 둔화된 점 등이 악영향을 주고 있다. 특히 미중 간 갈등이 갈수록 격화하면서 향후 우리나라의 대중국 무역수지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부산외국어대 김동하(중국학부) 교수는 “대중 무역적자를 중국 봉쇄로 인한 일시적·특수적 상황으로 보는 의견도 있지만, 한중 간 무역 구조의 패러다임 자체가 변한다는 측면에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중국 시장이 고급화·성숙해진 상황이어서 지금까지의 저임금 노동력 활용 전략 만으로는 경쟁력을 유지할 수 없다. 우리 기업은 글로벌 밸류 체인을 다원화하는 등 바뀐 무역 구조에 적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한중은 지역경제 통합체 속에서 발전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 양국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2019년 가입)을 활용하는 것은 물론 2015년 체결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서비스 투자 부문 후속 협상을 서두르는 동시에 현재 가입을 추진하는 포괄적·점진적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과 디지털경제동반자협정(DEPA) 합류 과정에도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대중국 수출입 추이 ※단위: 백만 달러

연도

수출

수입

무역수지

1991

1,003

3,441

-2,438

1992

2,654

3,725

-1,071

2000

18,455

12,799

 5,656

2005

61,915

38,648

23,267

2012

134,323

80,785

53,538

2019

136,203

107,229

28,974

2021

162,913

138,628

24,285

2022(1~7월)

94,604

91,034

3,570

※자료 : 한국무역협회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재능기부는 이렇게...대한민국 명장들의 봉사현장
  2. 2코로나19 재유행인데 급증 미미..."정점 예상보다 빠를 수도"
  3. 3양정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구속
  4. 4사우디 16강 두고 폴란드와 격돌… 빈 살만 왕세자 포상은?
  5. 5양산시 웅상 경보 3·4차 입주민,"경남도 장흥교 일방적 이설 추진" 집단반발
  6. 6벤투호 '만찢남' 조규성, 가나 수비망 찢을까
  7. 7주한미군에 우주군사령부 만든다…'北ICBM 위협'에 서둘러
  8. 8화물연대 파업 사흘째 '업무개시명령' 초강수?..."대화 가능"
  9. 9부산 경유 가격, 7주 만에 하락…휘발유와 격차는 여전
  10. 10부산 터 둔 게임위에 무슨 일?...각종 의혹에 감사원·검찰까지
  1. 1주한미군에 우주군사령부 만든다…'北ICBM 위협'에 서둘러
  2. 2민주화 이후 첫 장성 강등...고 이예람 중사 사건 '부실수사' 책임
  3. 3TK신공항 변수에 놀란 부산 여야 ‘가덕신공항 속도전’ 주문
  4. 4“동백전 국비 안 되면 시비 확대를” 부산시의회 촉구
  5. 5“해볼 만해졌다…엑스포 반전 드라마 쓰겠다”
  6. 6[속보] “기니만서 억류된 韓유조선 하루만에 풀려나…부산출신 2명 탑승”
  7. 7검찰 수사 文정부 고위층으로 확대…야권인사 줄소환에 민주당 반발
  8. 8국회도 파리서 본격 유치전
  9. 9서아프리카 해적 억류 선박 풀려나…부산시민 2명 탑승
  10. 10野 “합의안 파기한 정부 책임”…당정 “사실상 정권퇴진운동, 엄정 대응”
  1. 1화물연대 파업 사흘째 '업무개시명령' 초강수?..."대화 가능"
  2. 2부산 경유 가격, 7주 만에 하락…휘발유와 격차는 여전
  3. 3전력 도매가에 '상한' 둔다…전기료 인상 압력↓ 가능성
  4. 4물류가 멈췄다…갈 길 바쁜 경제 먹구름(종합)
  5. 5“최종금리 연 3.50% 의견 다수…금리인하 논의 시기상조”
  6. 6세계 스마트도시 평가 부산 22위, 사상 최초로 서울 제쳐 국내 1위
  7. 7고비 넘긴 공동어시장 현대화…사업기한 2026년까지 연장
  8. 8'中·日 표심 잡는다'…'안방' 부산서 2030엑스포 집중홍보
  9. 9정부, 화물연대 파업 '비상대책반' 가동…"피해 가시화"
  10. 10정부 '재정비전 2050' 추진 공식화…"올해 나랏빚 1000조"
  1. 1재능기부는 이렇게...대한민국 명장들의 봉사현장
  2. 2코로나19 재유행인데 급증 미미..."정점 예상보다 빠를 수도"
  3. 3양정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구속
  4. 4양산시 웅상 경보 3·4차 입주민,"경남도 장흥교 일방적 이설 추진" 집단반발
  5. 5부산 터 둔 게임위에 무슨 일?...각종 의혹에 감사원·검찰까지
  6. 6오늘 부산 울산 경남 기온 평년 상회...경남 내륙은 0.1㎜ 미만 비
  7. 7총파업 사흘째…'셧다운' 위기 속 화물연대-국토부 28일 교섭
  8. 8부산신항서 정상 운행 화물차에 돌 날아와 차량 파손
  9. 9부산 인권단체 66곳 중 활동가 1명 이하 45.5%
  10. 10부산신항서 운행 화물차 2대에 쇠구슬 날라와 '쾅'…운전자 부상
  1. 1사우디 16강 두고 폴란드와 격돌… 빈 살만 왕세자 포상은?
  2. 2벤투호 '만찢남' 조규성, 가나 수비망 찢을까
  3. 3조별리그 탈락 벼랑 끝 몰린 전통강호 독일·아르헨티나
  4. 4한국 가나전 완전체로 출격 기대
  5. 5카타르 "월드컵은 끝났지만, 축구는 계속" 사우디 "겸손하자"
  6. 6호주 튀니지 잡고 16강 다가섰다… 아시아 돌풍 한국까지 가나
  7. 7中 네티즌의 절규 "왜 우리는 못 이기는 것인가"
  8. 8손흥민 마스크 투혼 빛났다…韓, 우루과이와 무승부
  9. 9서튼 일본 이어 한국 승부 적중, 한국 16강도 맞추나
  10. 10월드컵 1차전 끝 네이마르 케인 발목 부상에 운다
우리은행
엑스포…도시·삶의 질UP
반짝 이벤트 아닌 개발 기폭제로…상하이 획기적 성장 견인
수산강국으로 가는 길
우리 어업이 발전하려면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