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미국 긴축 가속화로 경기침체 우려…한국 수출에 악영향

韓美 기준금리 역전 영향

  • 유정환 기자 defiant@kookje.co.kr
  •  |   입력 : 2022-07-28 19:41:18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파월 연준 의장 "경기침체 아냐"
- 금리인상 속도조절 가능성 시사
- IMF "美 경기침체 못 피할 것"

- 한은, 내달 빅스텝 밟지 않을 듯
- 추경호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 산업계 긴장 "외환위기 대비를"

미국이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았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는 오는 9월 세 번째 자이언트 스텝 실시 여부가, 우리나라에서는 8월 빅스텝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27일(현지시간) 자이언트 스텝에 대해 12명의 이사가 만장일치로 찬성표를 던졌다. 그만큼 현재 물가 상황을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는 뜻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6월 소비자물가지수 9.1% 상승을 언급하며 “수치가 좋지 않으리라 예상했지만 생각보다 훨씬 더 나빴다”고 3개월 연속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을 내비쳤다.

연준이 강경한 대책을 예고한 것은 1970년대나 1980년대의 스태그플레이션 상황과는 다르다는 판단 때문이다. 경기 침체 속에 물가가 상승한다면 연준이 쓸 수 있는 카드가 제한되지만, 현재 경제 상황은 침체와는 거리가 멀다는 것이다. 다만 파월 의장은 “어느 시점이 되면 금리인상의 속도를 늦추는 게 적절해질 것”이라며 연준 정책이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음을 시사했다.

경기침체 목소리도 만만찮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세계경제 전망 수정보고서에서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개월 전 3.7%에서 2.3%로 1.4%포인트나 낮추면서 경기침체 우려 목소리를 냈다. IMF 피에르 올리비에르 고린차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전날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의 기준금리(2.25~2.50%)가 한국(2.25%)을 추월했지만 예정된 시나리오인 만큼 한은이 당장 다음 달 또 한 번의 빅스텝(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에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지난 빅스텝 단행 당시 “당분간 금리를 0.25%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한 바 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28일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미 연준의 결정은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며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도 제한적일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하지만 산업계는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연준의 금리 인상이 미국 현지의 경기침체를 유발해 국내 수출 상품에 대한 수요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김현수 대한상공회의소 경제정책실장은 “한미 금리 역전으로 외환위기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라며 “한미 통화스와프 등 외환 안정성 강화를 위한 정부 차원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향후 금리인상 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발언으로 뉴욕증시와 한국증시가 반등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36.05포인트(1.37%) 오른 3만2197.59에 거래를 마쳤고, 스탠더드앤드 푸어스 500 지수는 102.56포인트(2.62%) 급등한 4023.61에, 나스닥 지수는 469.85포인트(4.06%) 오른 1만2032.42에 장을 마감했다. 국내 증시 또한 상승해 이날 코스피는 전일 대비 19.74포인트(0.82%) 상승한 2435.27을 기록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3. 3“짜장콘서트, 몸과 음악 허기 채울 수 있는 공연”
  4. 4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5. 5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6. 6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7. 7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8. 8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9. 9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10. 10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3. 3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6. 6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7. 7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8. 8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9. 9北 이달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핵실험 계획 공개 가능"
  10. 10여야 예산안 합의 불발…법정시한 내 처리 미지수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5. 5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6. 6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7. 7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8. 8연금복권 720 제 135회
  9. 9주가지수- 2022년 12월 1일
  10. 10양정자이 100% 완판…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속 희망되나
  1. 1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2. 2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3. 3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4. 4다행복학교 존폐기로…“수업 활기 넘쳐” vs “예산배정 차별”
  5. 5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6. 6본지 논객과 소통의 자리…“청년·노인 더 돌아봐달라” 당부도
  7. 7초·중등 예산 대학에 배분 법안 상정…교육계 반발
  8. 8환시·환청 등 질환도 동반…복합적 심리치료 절실
  9. 9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2일
  10. 10“지역 소외층 보듬는 기사 발굴을”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3. 3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4. 4[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5. 5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6. 6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7. 7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8. 8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9. 9폴란드, 아르헨티나에 지고도 토너먼트 진출...호주도 16강 행
  10. 10[조별리그 프리뷰] 이변의 연속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통과할까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항로표지원 김종호
부산 이끌 연구개발 중심 기업
수소차 밸브 글로벌 선두주자…선박·기차 분야로 영역 확장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