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BIFC(63층)보다 높게 짓지 말라? 문현1구역 층수제한 갈등

市, 재개발 설계안 ‘재심의’ 결론

  •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  |   입력 : 2022-05-26 20:40:38
  •  |   본지 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사업지 옆 금융센터 상징성 고려
- 최고 층수 70층 계획 하향 요구
- 주거용 줄이고 사무공간 확대도
- 조합 “변경이유 납득 안돼” 반발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인근에 짓는 초고층 건물의 높이를 놓고 부산시와 재개발 조합이 갈등을 빚고 있다.
부산 남구 문현 1구역 재개발 사업 예정지 전경. 이원준 기자 windstorm@kookje.co.kr
26일 부산시와 문현1구역주택재개발조합(조합)에 따르면 지난 24일 열린 부산시 도시경관공동위원회 심의에서 조합의 정비구역 변경안이 ‘재심의’로 결론 났다. 문현1구역재개발 사업은 남구 문현동 788-1 일대 6만8160㎡를 재개발해 상업시설이 포함된 주거시설 6개 동(2500세대)을 짓는 것이다. 2008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진척이 더뎌 2019년 조합설립 인가가 났고, 그동안 바뀐 주변 환경을 고려해 정비구역 변경안을 마련해 도시경관위원회의 심의를 받게 됐다. 하지만 지난 1월 열린 도시경관공동위에서 ‘재심의’가 결정된 데 이어 이번에도 같은 결론을 얻어 조합이 부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여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도시경관위원회와 조합이 갈등을 빚는 핵심은 ‘건물의 높이’다. 조합은 애초 건물 높이가 265m까지 허용되는 만큼 최고 층수 65층을 포함한 7개 동을 지을 계획이었으나, 시공사와 조율 끝에 최고 층수 70층이 포함된 6개 동을 짓는 것으로 설계안을 바꿨다. 해당 지역은 상업지구로 지정되어 있어 용적률과 높이 등의 제한이 비교적 적다.

하지만 위원회는 사업지 바로 옆에 부산국제금융센터(BIFC·63층)가 있어 비슷한 높이의 초고층 건물이 들어서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부산국제금융단지를 상징하는 BIFC의 가치가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 주요 이유다.

주거시설 비율이 높은 것도 문제가 됐다. 조합의 설계안대로라면 주거와 상업시설 비율은 각각 86%와 14% 수준이지만, 위원회는 계획에 포함된 오피스텔이 주거용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있기에 사무공간 확대를 요구했다. 국제금융단지 주변에 사무공간 수요가 높아질 것인 만큼 이 부분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한 층에 세대수가 너무 많아 사생활 침해가 우려된다는 점도 지적됐다.

이에 조합 측은 더 이상 설계안을 바꾸면 사업성이 떨어진다고 반발한다. 조합 관계자는 “그동안 구청 시청 위원회 등의 요구에 따라 건물 최고 층수를 69층까지 낮췄고 오피스 비중도 늘렸다”며 “설계안대로라면 건물 높이는 BIFC(63층)보다 높지 않은데 층수가 69층이라 문제가 되는 것 같아 난감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BIFC 주변에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향후 지자체와 민간 사업자가 충돌할 상황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시 도시계획과 관계자는 “부산국제금융단지와 주변의 조화를 고려한 정비사업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보고 사업자에게 이 부분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거실 훤히 보이는 전망대 망원경…사생활 침해 속출
  2. 2태풍 ‘에어리’ 일본으로 선회…부울경 폭우 대신 폭염 부채질
  3. 3한강 비행 막히자…부산 ‘UAM(도심형 항공 모빌리티) 도시’ 선점 노린다
  4. 4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5일 공식 선출
  5. 5LH 울산에 신혼희망타운 첫 공급
  6. 6종합무대예술에 ‘부산의 자연’ 담았다…베일 벗는 부산국악칸타타
  7. 75일 쉰 반즈 ‘좌승사자’로 돌아왔다
  8. 8내고장 비즈니스 <32> 산청 약초산업
  9. 9“부산항 3부두에 베트남전 파병 기념공원 지을 것”
  10. 10폭염 탓? 이탈리아 돌로미티 최고봉 빙하 붕괴…최소 6명 사망
  1. 1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5일 공식 선출
  2. 2지지율 ‘데드 크로스’에 윤 대통령 “의미 없다”
  3. 3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상> 인적 구성
  4. 4윤 대통령, 김승희 낙마 직후 박순애 김승겸 임명 재가
  5. 5[속보] 정호영 이어 김승희 복지도 사퇴…尹 리더십 타격
  6. 6박지현, 민주 당대표 출마 무산…비대위 “예외 안돼”
  7. 7尹, 김승희 거취에 "우리는 文정부와 달라. 가부간 신속결론"
  8. 8'5선' 김진표, 21대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
  9. 9권성동·박홍근 비공개 회동, 여야 원구성협상 담판 짓나
  10. 10울산 경남 기초의회 우먼 파워 급부상
  1. 1한강 비행 막히자…부산 ‘UAM(도심형 항공 모빌리티) 도시’ 선점 노린다
  2. 2LH 울산에 신혼희망타운 첫 공급
  3. 3내고장 비즈니스 <32> 산청 약초산업
  4. 42300 깨진(장중) 코스피…당국 “증권사 담보비율 유지의무 면제”
  5. 5'안방' 부산서 중미 국가에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6. 6공공기관장 71명 연내 물갈이…교체 폭 더 커질수도
  7. 7‘개 식용 종식’ 대한 결론 못 내리고 또 논의 연장
  8. 8국민 100명 가운데 36명이 땅 보유
  9. 9부산 9개 공공기관, 사회적기업 성장 지원한다
  10. 10‘누리호’ 큐브위성 3기 사출 순조…5일 연세대팀 위성만 남아
  1. 1거실 훤히 보이는 전망대 망원경…사생활 침해 속출
  2. 2태풍 ‘에어리’ 일본으로 선회…부울경 폭우 대신 폭염 부채질
  3. 3진주시·남해군의회 출발부터 ‘삐걱’
  4. 4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51> 신정식 박사·전 한국남부발전 사장
  5. 5도시철 2호선 수정역에 5번 출구 생겼어요
  6. 6CT 기록만 보고 응급환자 검사했다 숨지게 한 부산대병원 의사 금고형
  7. 7부산교육감 “기초학력 제고” 경남·울산은 “미래교육 준비”
  8. 84일 부울경 무더위 속 내륙 소나기…최고체감온도 33~35도
  9. 9울산시의회 의장 김기환, 양산은 이종희 의원 선출
  10. 10해운대 아파트 일주일 만에 또 화재
  1. 15일 쉰 반즈 ‘좌승사자’로 돌아왔다
  2. 2“졸렬택 없어 아쉽네” 박용택, 유쾌했던 굿바이 인사
  3. 3볼카노프스키, 홀로웨이 압도…체급 올려 라이트급 챔프 도전
  4. 4동의대 석초현-박경빈, 배드민턴연맹전 복식 우승
  5. 5‘전역 7개월’ 황중곤, 5년 만에 KPGA 정상
  6. 6김봉섭 4오버파 치고도 ‘홀인원’ 700만 원 경품
  7. 7'박용택 은퇴경기' 롯데, LG에 패하며 루징시리즈
  8. 8국가대표 축구선수 황희찬, 울버햄프턴서도 '11번' 달고 뛴다
  9. 9부산판 ‘우생순’ 만덕중, 기적의 슛 던진다
  10. 10“골프는 힘 빼야 하는 운동…하루 100회 연습해야”
내고장 비즈니스
산청 약초산업
엑스포 세대교체 전환점 2030부산세계박람회
국제정세와 미디어 성능 감소
  • 2022극지체험전시회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