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수현의 오션월드<27>물메기와 꼼치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소설(小雪)이 지나고 대설(大雪)을 목전에 뒀다. 찬 바람 부는 날 생각나는 음식 중 하나가 뜨거워서 속 시원한 국물이 일품인 물메기와 꼼치탕이 아닐까. 대개의 사람은 둘을 구분하지 않고 혼용해서 부른다. 꼼치가 물메기가 되고 물메기가 꼼치가 되는 셈이다. 비슷하게 생긴 두 종을 구태여 구별할 필요는 없을 듯도 하지만 두 종에 관해 알아보는 것도 필요할 법하다.

쏨뱅이목 꼼칫과에는 꼼치, 분홍꼼치, 아가씨물메기, 보라물메기, 노랑물메기, 미거지, 물미거지 등이 있다. 이 중 대표 격은 꼼치와 물메기. 꼼치와 비교할 때 물메기는 비교적 얕은 수심에서 잡힌다. 구별은 등지느러미와 배지느러미가 꼬리지느러미와 붙어 있으면 물메기, 분리되어 있으면 꼼치다. 일반적으로 남해안에서는 커다란 머리와 길고 넓적한 몸뚱이가 메기를 닮아 바다에 사는 메기라 해서 물메기라 부르고, 강원도 지역에서는 둔해 보이는 몸짓이 물에 사는 곰 같이 보여 물곰 또는 곰치라 부른다.



물메기는 등지느러미와 배지느러미가 꼬리지느러미와 붙어 있어 꼼치와 구별된다.


겨울이 제철인 물메기들이 어물전에 진열돼 있다. 과거 괄시 받던 어류이지만 지금은 탕이나 찜으로 각별한 대접을 받는다.


이들은 생김새가 흉한 데다 일정한 모양새가 없다. 손으로 쥐어 볼라치면 흐물흐물해서 제대로 잡히지도 않는다. 생김이나 형태가 이렇다 보니 가지런히 정렬된 비늘로 기품을 갖춘 어류를 선호해온 선조에게 제대로 대접받지 못했다. 『자산어보』에는 바다 메기라 하여 해점어(海鮎魚)라 적고 속명으로 ‘혼미할 미(迷)’ 자에 ‘역할 역(役)’ 자를 쓰서 미역어(迷役魚)라 기록했다.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던 녀석을 본 정약전 선생이 “대체 어디에다 써야 하나”는 의문을 가졌던 듯하다. 영어로는 꼼치를 스네일피시(Snailfish)라 한다. 아마도 흐물거리는 살결이 달팽이를 닮아 붙여진 이름일 게다.

꼼칫과 어류를 두고 어부들은 아귀와 한가지로 물텀벙이라 불렀다. 다른 물고기와 함께 그물에 딸려오면 흉한 몰골이 못마땅해 보여서인지 다시 바다에 던져 버렸다는데, 이때 물이 튀기면서 나는 ‘텀벙’ 소리를 흉내 낸 이름이다. 이토록 괄시받던 꼼치지만 요즘 들어서는 탕이나 찜용으로 각별한 대접을 받는다.



물메기탕과 꼼치탕은 찬 바람이 부는 겨울이 제철이다.


무나 호박, 콩나물 등을 넣어 끓인 탕은 개운하고 시원해 과음한 다음 날 애주가들의 속 풀이용으로 인기 있고, 꾸덕꾸덕 말린 것으로 장만하는 찜은 쫄깃쫄깃한 맛을 내면서 미식가들의 입맛을 당기는 데 제격이다. 박수현 기자 parksh@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원도심 활성화’ 지게골~부산진역 도시철, 경제성에 암운
  2. 2외지인 점령한 사외이사, BNK 회장도 좌지우지
  3. 3부암3동, 비수도권 최초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지구’ 됐다
  4. 4산업은행 이전 연내 고시 추진
  5. 5우크라이나, 드론 날려 러시아 본토 첫 공격…전쟁 양상 변화 촉각
  6. 6부산 '억대 연봉' 근로자 4만7000명…1년새 16% 증가
  7. 7부산시의회 ‘5분 자유발언’ 인기폭발…생중계 소식에 의원 절반이 신청
  8. 8부산 학교 급식실 노동자 12명 '폐암 의심'
  9. 9“집 살 때 가격 기준 종부세 부과해야”
  10. 10김석동 전 금융위원장·박병원 전 靑 경제수석 “회장 생각없다”…선임구도 바뀌나
  1. 1부산시의회 ‘5분 자유발언’ 인기폭발…생중계 소식에 의원 절반이 신청
  2. 2野 이상민 문책 결정...與 "정치쇼" 비판에도 강행, 파행 불가피
  3. 3대표팀 오늘 귀국...윤 대통령 내일 만찬 때 16강 쾌거 치하
  4. 4한 총리 "마스크 해제 내년 1월 말쯤?"...대전 충남 1월1일 공언
  5. 5여당몫 5개 상임위원장 윤곽…행안위 장제원 유력
  6. 6한동훈 차출설로 들끓는 여당, 본인은 "장관직에 최선"
  7. 7[60초 뉴스]'국산 명품' K9 자주포, 폴란드 상륙
  8. 8내일 임시국무회의, 철강 등 추가업무개시명령 가능성
  9. 9청년 만나고 부친 의원 찾고 … 안철수 부산투어 시작
  10. 10[뭐라노]센텀 C부지 개발 또 표류하나
  1. 1외지인 점령한 사외이사, BNK 회장도 좌지우지
  2. 2부암3동, 비수도권 최초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지구’ 됐다
  3. 3산업은행 이전 연내 고시 추진
  4. 4부산 '억대 연봉' 근로자 4만7000명…1년새 16% 증가
  5. 5“집 살 때 가격 기준 종부세 부과해야”
  6. 6김석동 전 금융위원장·박병원 전 靑 경제수석 “회장 생각없다”…선임구도 바뀌나
  7. 7금감원장 “낙하산 회장 없다”지만…노조는 용산시위 채비
  8. 8[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에어팟 프로 2세대' 써보니...공간음향 애호가에 '굿'
  9. 9신세계 아울렛서 크리스마스 ‘인생샷’ 남겨요
  10. 10"3년 만에 광안리 앞 해상서 부산불꽃축제 즐기세요"
  1. 1‘원도심 활성화’ 지게골~부산진역 도시철, 경제성에 암운
  2. 2부산 학교 급식실 노동자 12명 '폐암 의심'
  3. 3서면 아파트 공사현장서 고폭탄 5발 발견
  4. 4국회서 거가대로 고속국도 승격 촉구 결의안 발의
  5. 5화물연대에 힘 싣는 민노총
  6. 6대설에 전국 눈 비...부산 울산 경남은 건조특보, 낮 최고 13도
  7. 7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7일
  8. 8동아대 경영대학원 석사(MBA) 총동문회 송년의 밤 재학생 장학금 500만 원 전달
  9. 9정부-민노총, ILO총회서 정당성 공방...'파업'이냐, '운송거부'냐
  10. 10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재산분할 665억”
  1. 1[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이강인 재발견 이번 대회 최고 수확”
  2. 2계약기간 이견…벤투, 한국과 4년 동행 마무리
  3. 3세계 최강에 겁없이 맞선 한국…아쉽지만 후회 없이 뛰었다
  4. 4승부차기 3명 실축에…일본, 또다시 8강 문턱서 눈물
  5. 5발톱 드러낸 강호들…16강전 이변 없었다
  6. 6호날두 빠진 포르투갈 대승, 모로코 스페인 꺾고 8강행
  7. 7높은 세계 벽 실감했지만, 아시아 축구 희망을 봤다
  8. 8“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9. 9기적 남기고 카타르 떠나는 축구대표팀…이젠 아시안컵이다
  10. 10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엑스포…도시·삶의 질UP
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부산 이끌 연구개발 중심 기업
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