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수현의 오션 월드<20>고등어를 닮은 전갱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04년 이른 봄. 일본 ‘쓰시마부산사무소’로부터 한국인이 좋아할 만한 스쿠버다이빙 포인트를 개척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대마도로 향했다. 당시만 해도 대마도에는 마땅한 숙박시설이 없어 이즈하라항 인근에서 민숙(民宿)을 했다. 대마도가 해산물 산지여서인지 식사 때면 여러 해산물이 상을 가득 채우는데 그중 담백한 회와 구이가 입맛을 사로잡았다. 무슨 고기인지 물었더니 민숙 주인이 ‘아지’라고 답했다. ‘아지’는 일본말로 전갱이로 ‘맛’이란 의미가 있다. 우리나라 사람은 전갱이 회를 즐기지 않지만, 일본 사람은 횟감과 초밥 재료로 많이 사용한다.

   
가덕도에 모습을 드러낸 전갱이떼-계절 회유성인 전갱이가 부산시 가덕도 연안에 모습을 드러냈다.
전갱이는 고등어와 겉모습이나 식습성이 비슷하지만 옆줄 뒷부분에 방패비늘(모비늘)이 있어 구별된다. 겉모습에 의한 구별뿐 아니라 맛 또한 고등어보다 쫄깃하고 비린내가 덜하다. 전갱이는 고등어, 정어리, 청어와 같은 등 푸른 생선 계열 중에서 비타민 B1을 가장 많이 함유하고 있어 현대인의 스트레스성 질환을 호전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계절 회유성이다 보니 철에 따라 우리나라 전 연안에서 모습을 드러낸다. 이로 인해 부산에서는 매가리, 완도에서는 가라지, 제주에서는 각재기, 전라도에서는 매생이 등 전갱이를 가리키는 다양한 방언이 생겨났다. 전갱이는 『우해이어보』에 매갈(魚+未 魚+曷 )로 소개되어 있다. 김려 선생은 19세기 초 전갱이 젓갈을 둘러싼 경남 어촌 마을의 풍습을 다음과 같이 묘사했다. “매갈은 작은 고기로 길이는 5~6촌에 불과하다. 모습은 조기와 비슷하지만, 조금 작고 옅은 황색이다. 맛은 담백하고 달며, 젓갈을 담그기에 가장 좋다. 해마다 고성의 어촌 아낙이 작은 배를 타고 매갈 젓갈을 싣고 와서 시장거리에서 판다.”
   
모비늘-전갱이과 어류눈 공통적으로 몸체의 옆줄을 따라 모비늘이라는 가시가 발달되어 있다.
우리나라 해역에서 발견되는 전갱이와 달리 동남아 해역에서는 잭피시(Jack fish)라 불리는 줄전갱이(Bigeye trevally)를 흔하게 만날 수 있다. 비교적 얕은 바닷속으로 들어가면 휘어 감기며 소용돌이치는 거대한 무리가 순간적으로 갈라졌다 다시 뭉쳐지며 행군대열로 나선다. 수면을 뒤덮어 버리는 엄청난 수의 물고기들…. 그들의 일사불란한 움직임을 지켜보고 있으면 어느 순간 무리 속으로 빨려들고 만다. 작은 물고기를 사냥하는 포식자인 이들은 정어리 사냥을 즐긴다. 정어리 무리를 발견하면 소용돌이치듯 둘러싼 후 빠른 속도로 돌진한다. 박수현 기자 parksh@kookje.co.kr

   
무리를 이룬 전갱이-잭피시는 바라쿠다와 함께 사냥을 위해 무리를 이루는 대표적인 어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2조대 필요…국비 확보 관건
  2. 2아파트 거래절벽 심화에…수천만 원 포기 ‘마이너스피’ 속출
  3. 3‘센텀 금싸라기’ 신세계 땅, 내년엔 개발방안 나오나
  4. 4노옥희 울산시교육감 별세
  5. 5산업은행 부산사옥 논의 착수…내년 초 이전기관 지정
  6. 6노옥희 울산교육감 기관장 모임 중 쓰러져 별세
  7. 7김건희 여사 부산 금정구 몽실커피 깜짝 방문, 직원들 격려
  8. 8무적함대도 못 뚫었다…다 막은 ‘야신’
  9. 9부산 ‘나홀로족’ 고령화…70대 비중 ‘전국 최고’
  10. 10근교산&그너머 <1309> 경남 하동 옥산~천왕봉
  1. 1김건희 여사 부산 금정구 몽실커피 깜짝 방문, 직원들 격려
  2. 2세 과시한 친윤…공부모임 ‘국민공감’ 의원 71명 참석
  3. 3비명계 “이재명 100일, 방탄 빼고 뭐 했나”
  4. 4윤석열 지지율 5개월만에 40%대, 정당은 국힘이 역전
  5. 5부산 온 안철수 "당 대표 되면 총선 170석 획득해 승리 견인"
  6. 6여야 예산안 협상 '벼랑끝 싸움'..."초당적 협조"VS"부자 감세"
  7. 7도 넘은 北 '이태원' 흔들기...미사일에 악성코드 보고서까지
  8. 8김건희 여사 부산 방문해 깜짝 자원봉사
  9. 915일 윤 대통령'국정과제 점검회의' 100분 생중계, 지방시대 전략도 논의
  10. 10민주 "안전운임제 정부여당안 수용"
  1. 1아파트 거래절벽 심화에…수천만 원 포기 ‘마이너스피’ 속출
  2. 2‘센텀 금싸라기’ 신세계 땅, 내년엔 개발방안 나오나
  3. 3산업은행 부산사옥 논의 착수…내년 초 이전기관 지정
  4. 4부산 ‘나홀로족’ 고령화…70대 비중 ‘전국 최고’
  5. 5로또 1·2등 당첨금 1년째 미수령…판매점은 전주와 부산
  6. 6아파트 재건축 쉬워진다… 안전진단 점수 45점 이하면 가능
  7. 72차 업무개시 명령에 화물파업 강대강 충돌..."14일 2차 총파업"
  8. 8한수원 사장 "내 임기 때 '원전 10기 수명연장' 모두 신청"
  9. 9경기침체 우려에 국제유가 1년 만에 최저…배럴당 72달러
  10. 10"달걀 한 판 7000원 되면 수입"...AI 확산에 오리고기 달걀 값 ↑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2조대 필요…국비 확보 관건
  2. 2노옥희 울산시교육감 별세
  3. 3노옥희 울산교육감 기관장 모임 중 쓰러져 별세
  4. 4늘어난 ‘보복 음주’…폭행 피해 구급대원 6년 내 최고
  5. 5직원 실수로 판매한 ‘10% 이자’ 적금, 취소할 수 있을까?
  6. 6“10년 연속 우수법관 뽑힌 비결? 판결할 때 짜증 안 내요”
  7. 7실내마스크 의무 이르면 1월 해제
  8. 8천공 “보호종료 아동 돕자” 한 날, 김건희 여사 부산행
  9. 9첫 겨울 불꽃축제…부산시 안전대책 마련 분주
  10. 10“고향 김해에 내 분신같은 작품 보금자리 찾아 안심”
  1. 1무적함대도 못 뚫었다…다 막은 ‘야신’
  2. 2거를 경기 없다…8강 10일 킥오프
  3. 3축협 저격? 손흥민 트레이너 폭로 파장
  4. 4프랑스 또 부상 악재…음바페 훈련 불참
  5. 5호날두 대신 나와 3골…다 뚫은 ‘하무스’
  6. 6손흥민 “앞만 보고 달리는 팀 되겠다”
  7. 7이대호 은퇴 시즌에 '일구대상' 영예
  8. 8손흥민, 6년 연속 '한국을 빛낸 스포츠인' 1위
  9. 9[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이강인 재발견 이번 대회 최고 수확”
  10. 10계약기간 이견…벤투, 한국과 4년 동행 마무리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엑스포…도시·삶의 질UP
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부산 이끌 연구개발 중심 기업
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