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부, 지역화폐 예산삭감…부산 소상공인 뿔났다

내년 예산안 지원액 77% 축소

  •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  |   입력 : 2021-10-14 20:20:21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국비 줄 땐 동백전 타격 불가피
- “자영업자·중소상인 무시 만행”

정부가 내년도 지역화폐 예산을 대폭 축소하려 하자 부산시와 지역 시민단체가 반발한다.
   
부산참여연대와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가 14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획재정부의 지역화폐 발행 관련 예산 삭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부산참여연대 제공
부산참여연대와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는 14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획재정부의 지역화폐 발행 관련 예산 삭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기재부는 지난달 30일 지역화폐(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예산을 77.2%(1조522억 원→2403억 원)나 축소한 2022년 정부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부산참여연대는 기자회견문에서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지역 자영업자와 중소상인의 처지를 고려하지 않은 만행”이라면서 “그나마 지역 자영업자와 중소상인의 매출을 지탱하고 지역 경제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해온 게 지역화폐”라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지역화폐 관련 예산의 원상 복귀를 넘어 증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 단체는 이번 기재부의 예산 삭감 움직임은 대형 신용카드사의 이해를 반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부산참여연대는 “기재부는 이달부터 2개월간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명목으로 9개 신용카드사를 통해 7000억 원의 상생소비지원금(카드 캐시백)을 주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지역 내 소비 진작과 소상공인 매출 증대라는 의미 있는 효과를 내는 지역화폐는 내팽개치고 대기업인 카드사 배 불리기에 골몰하는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시도 기재부의 예산안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배성은 부산시 지역화폐팀장은 “정부 예산이 줄어들면 그만큼 시비로 충당해야 하는 상황인데, 그럴 여력이 없다”며 “다른 지자체와 함께 정부에 예산 삭감 중단을 호소했는데, 반영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의 총예산은 1628억 원(발행규모 1조6000억 원)으로 국비 1018억 원, 시비 610억 원으로 구성돼 있다. 국비가 대거 삭감되면 내년 동백전 발행규모가 줄어들 가능성이 매우 크다.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이재명, 대통령 4년 중임제 등 개헌 특위 구성 제안
  2. 2그린데이터센터(에코델타시티 내) 입주기업 줄섰다…수도권 포화 반사이익
  3. 3대우조선 다음 민영화는 누구?...최대 실적 HMM 될까?
  4. 4BIFF ‘예매 전쟁’ 첫날 시스템 오류…미리 준비한 관객 오히려 손해 ‘분통’
  5. 5르노 부산공장 XM3 20만대 생산 ‘재도약 가속페달’(종합)
  6. 6통영 장사도·욕지도, 거제 내도, 사천 월등도 ‘찾고싶은 가을 섬’ 선정
  7. 7“월드컵 우승 아르헨티나…한국은 조별 탈락”
  8. 8인류 구하라…지구 향하는 소행성 궤도 바꾸려 우주선 충돌
  9. 9이마트 사상점 19년 만에 대대적 리뉴얼 "서부산권 상권 변화 대응"
  10. 10한발 더 앞서간 이의리, 김진욱의 시간은 올까
  1. 1이재명, 대통령 4년 중임제 등 개헌 특위 구성 제안
  2. 2'물고기 다니는 길' 부산 어도 26%만 정상
  3. 3김혜경 씨 법카 유용 의혹 연루 배 씨 첫 재판 다음달 18일
  4. 4尹 '뉴욕 비전' 선포..."AI 세계 3위, 데이터시장 배 성장" 약속
  5. 5이재명 대표 "순방 참사 책임 묻겠다"
  6. 6한 총리, 기시다 총리와 면담 "징용문제 포함 관계 발전방안 논의"
  7. 7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8. 8이준석 "국힘, 나만 날리면 된다 주술적 생각" ... 국힘 "천동설 같은 주장, 당헌 개정 적법"
  9. 9윤 대통령 비속어 보도 '언론탄압 논란'으로 확전
  10. 10윤 대통령 "AI 경쟁력 세계 3위, 데이터 시장 규모 2배로"
  1. 1그린데이터센터(에코델타시티 내) 입주기업 줄섰다…수도권 포화 반사이익
  2. 2대우조선 다음 민영화는 누구?...최대 실적 HMM 될까?
  3. 3르노 부산공장 XM3 20만대 생산 ‘재도약 가속페달’(종합)
  4. 4이마트 사상점 19년 만에 대대적 리뉴얼 "서부산권 상권 변화 대응"
  5. 5부산 고용의 질, 전국 12위
  6. 6기아·포드 등 10만2169대 시정조치(리콜)
  7. 7올해 1~7월 부산인구 8000명 자연감소…전년比 2배↑
  8. 8수산강국으로 가는 길 <7> 일본 정책 모방 위기 부른다
  9. 9집주인 동의 없어도 미납세금 열람 가능해진다
  10. 10부산 주택매매가격 고점 대비 0.37% 하락...하방 리스크도
  1. 1통영 장사도·욕지도, 거제 내도, 사천 월등도 ‘찾고싶은 가을 섬’ 선정
  2. 2수영구 위탁 시설, 3년째 범죄 경력 조회 않고 채용
  3. 3롯데百 광복점 임시사용 기간 1년 연장
  4. 4부산판 여가부 폐지? 여성가족원 재편안에 시민사회 반발
  5. 52030부산엑스포 유치, 미국 마이애미도 힘 보탠다
  6. 6이화영 킨텍스 대표 뇌물 수수 혐의 구속...이재명 의혹도 수사
  7. 7작곡가 겸 사업가 필로폰 투약 혐의 강남 호텔서 구속
  8. 8청년 못잖은 신중년 구직열기… 부산 일자리 한마당 북적
  9. 9“한층 수준 높아진 동피랑 벽화 보러 통영 오세요”
  10. 102023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6회 지원제한 위반자 321명
  1. 1“월드컵 우승 아르헨티나…한국은 조별 탈락”
  2. 2한발 더 앞서간 이의리, 김진욱의 시간은 올까
  3. 3우승 2억7000만 원…KLPGA 상금왕 판도 가를 빅매치 온다
  4. 4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2> 사격 김장미
  5. 5LPGA 10개 대회 연속 무관…한국 선수들 우승가뭄 해소할까
  6. 6[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7. 7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1> 볼링 지근
  8. 8이강인 써볼 시간 90분 남았는데…벤투 “출전 예측 어렵다”
  9. 9한국 선수들 선전에도…미국, 프레지던츠컵 9연승
  10. 1069대145…여자 농구 대표팀 미국에 완패
우리은행
수산강국으로 가는 길
일본 정책 모방 위기 부른다
부산관광 '체험으로' 새판짜기
음식 콘텐츠 매개 관광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