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코렌스-20여 개 협력사 상생…임금 깎지 않고 고용 창출

부산형 일자리 시동

  • 이석주 김화영 기자
  •  |   입력 : 2020-02-06 22:39:21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향후 10년간 400만대 부품 생산
- 미래차 수출 전진기지로 발돋움
- 장기 불황·지역 일자리이동 숙제
- 지역균특법 공포… 4월부터 지원

최대 4300명의 고용 창출을 목표로 한 부산형 일자리 사업이 6일 노·사·민·정 합의로 닻을 올렸다. 장기 침체를 겪는 지역 자동차 산업의 활성화는 물론 부산이 ‘글로벌 미래차 수출 기지’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미래차 수출 인프라 구축

부산형 일자리 사업의 핵심은 원청 기업인 ‘코렌스 EM’과 20여 개의 협력업체가 글로벌 전기차의 주요 부품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등 동반 성장 모델을 만들었다는 점이다. 지난해 2월 시작된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 모델 중 이처럼 원·하청 기업이 기술 상생 모델을 구축한 것은 처음이다. 코렌스 EM은 경남 양산에 본사를 둔 자동차부품 제조 중견기업인 코렌스의 자회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은 노·사·민·정 등 지역의 경제 주체가 협약을 맺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지난해 2월 광주광역시를 시작으로 ▷경남 밀양 ▷경북 구미 ▷전북 군산 등 4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상생 협약이 체결됐다.

이번 부산형 일자리 사업은 임금을 줄여 일자리를 나누는 광주형과는 달리 근로자의 임금을 깎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또 코렌스가 독일의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와 이미 사전 계약을 마쳐 판로로 확보됐다는 점에서 사업 추진의 안정성을 담보했다는 평가다. 코렌스는 향후 10년간 400만 대 분량의 전기자동차 관련 부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산업부 김용채 지역경제정책관은 “부산형 일자리 사업은 원청 기업이 협력업체와 함께 자동차 기술 개발에 투자하거나 고용 개선에 뜻을 모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부와 부산시는 이번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경우 올해부터 3년간 총 605명(코렌스 EM의 고용 예정 인원), 2031년까지 총 4300명(코렌스 EM+협력업체)의 직접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무엇보다 고부가가치형 미래차 수출 인프라를 부산에 구축하는 계기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받는다.

■자동차 산업 불황 탈출 관건

하지만 이런 기대 효과가 실현되려면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다. 국내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산업이 장기 불황을 겪는다는 점에서 자칫 투자와 고용이 계획대로 이뤄지지 못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코렌스 EM과 협력업체 20개사가 2031년까지 부산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에 투자하기로 한 금액은 7600억 원에 달한다.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이 신규 고용 창출이 아닌 ‘지역 간 일자리 이동’에 그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국제산업물류도시를 중심으로 고용이 늘게 되면 그만큼 인근 지역에서는 ‘취업 인구 이동’으로 일자리 문제가 오히려 악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상생형 지역일자리에 대한 정부의 지원 체계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지난 4일 공포되면서 모두 완성됐다. 오는 4월 5일 시행되는 이 개정안에는 참여 기업에 대한 자금·세제·입지 지원 방안과 근로자의 정주 여건 및 근로복지 개선책이 담겼다.

이에 따라 정부는 4월부터 상생형 일자리 공식 선정과 지원을 본격화한다. 상생 협약을 맺은 지자체가 신청을 하면 현장 방문과 자료수집, 사업 타당성 평가를 한 뒤 심의·의결 절차를 거쳐 최종 선정한다. 부산시 김윤일 일자리경제실장은 “부산시도 유치 신청서를 넣는다. 지정이 되면 1000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다”면서 ”타지역도 경쟁력이 높겠지만 부산은 전기차라는 미래 자동차 산업이라는 테마와 원청과 하청의 협력 모델이라는 점에서 선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석주 김화영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망가져 손 못 쓰는 무릎 연골, 줄기세포 심어 되살린다
  5. 5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6. 6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7. 7암 통증 맞먹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 백신으로 막는다
  8. 8연휴 막바지…우중 모래축제 즐기는 시민
  9. 9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10. 10“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1. 1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2. 2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3. 3北 군부 다음달 위성 발사 발표, 日 잔해물 등 파괴조치 명령
  4. 4국힘 시민사회 선진화 특위 출범…시민단체 운영 전반 점검
  5. 5괌 발 묶인 한국인, 국적기 11편 띄워 데려온다
  6. 6권한·방향 놓고 친명-비명 충돌…집안싸움에 멈춰선 민주 혁신위
  7. 7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8. 8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9. 9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10. 10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1. 1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2. 2주유 중 흡연 논란…석유협회, 당국에 '주유소 금연' 건의
  3. 3포스코이앤씨- 잠수부 대신 수중드론, 터널공사엔 로봇개 투입…중대재해 ‘0’ 비결
  4. 4소득 하위 20% 가구 중 62%는 '적자 살림'…코로나 이후 최고
  5. 5한전이 출자한 회사 496개…공공기관 전체의 23% 차지
  6. 6물가 부담 낮춘다…돼지고기 등 8개 품목 관세율 인하
  7. 7신태양건설- 양산 첫 ‘두산제니스’ 브랜드 2차 분양…편의·보안시설 업그레이드
  8. 8인구 1만1200명도 엑스포 1표…‘캐스팅보트’ 섬나라 잡아라(종합)
  9. 9부산도시공사- 센텀2 산단 등 22개 사업 추진…부산 첫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
  10. 10설탕 가격 내릴까… 정부, 한시적 관세 인하로 시장 안정화 나서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5. 5“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6. 6"땀띠·고열로 고생"…'괌 지옥' 탈출 여행객 30일 김해공항 도착
  7. 730일 부울경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비 내려
  8. 8오늘의 날씨- 2023년 5월 30일
  9. 9경찰, 고양이 학대 영상 올린 유튜버 검찰 송치
  10. 10[포토뉴스] 향기에 취하고, 색에 반하고…수국의 계절
  1. 1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2. 2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3. 3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4. 4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5. 5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6. 6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7. 7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8. 8‘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9. 9롯데 자이언츠의 '18년 차' 응원단장 조지훈 단장을 만나다![부산야구실록]
  10. 10"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그린수소·태양전지 스타트업과 협업…글로벌 진출 가속도
지역 수협 조합장 인터뷰
“온난화로 어군별 주어장 바껴…조업구역 변경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