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지역 갈등·기술 부족…고리1호기 해체 출발부터 곳곳 암초

기장·울주군 주관 지자체 다툼, 의견 수렴 공청회조차 못 열어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19-10-30 19:36:23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내년 6월 계획서 작성 어려울 듯
- 전문 인력·핵심 기술 확보 못해
- 2020년 본격 해체 차질 불가피

고리 원자력 발전소(원전) 1호기 해체가 지체될 조짐을 보인다. 첫 관문인 ‘인근 주민(부산 기장군·울산 울주군) 의견 수렴’ 작업이 사실상 한 발도 내딛지 못하고 있다. 국내 기술·인력 부족과 제도 미흡 등 난제를 해결하는 것도 제자리 걸음이다. 원전해체산업 육성에도 차질이 우려된다.
   
고리원전 1호기 전경. 원전 해체의 첫 단계인 주민 의견 수렴 작업이 진척되지 않으면서 원전해체산업 육성에도 차질이 우려된다. 국제신문 DB
30일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고리 1호기 해체를 위한 공론화 주관 지자체 선정을 놓고 부산 기장군과 울산 울주군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최근 원자력안전법을 개정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이는 주민 의견 수렴 및 공론화 작업이 지연되는 상황을 해소하려는 것이지만 지역 갈등과 내년 총선 등 정치일정을 고려하면 입법시기를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수원은 2017년 6월 1호기 해체 기간을 총 15년 6개월(2017년 6월~2032년 12월)로 설정했다. 한수원은 앞서 올 연말까지 수렴한 인근 주민의 의견을 토대로 내년 6월까지 해체 계획서를 만들고 2022년 6월 정부가 최종안을 승인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공론화를 주관하는 지자체를 선정하는 문제(국제신문 지난 7월 2일 자 2면 보도)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 현행 원자력안전법은 원자력 시설이 2개 이상 지자체에 걸쳐 있으면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면적이 가장 많이 포함된 지자체가 주민 의견 수렴 등을 주관하도록 규정한다. 고리 1호기 시설물은 행정 구역상 기장군에 있지만 비상계획구역은 울주군(30㎞)이 기장군(20~21㎞)보다 넓다. 이 때문에 ‘관련 법이 정한 대로 울주군이 주도해야 한다’는 의견과 ‘시설물이 있는 기장군이 맡아야 한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서 올해 말까지 두 달 밖에 남지 않은 현재까지 공론화작업을 시작조차 못했다.

공론화 절차 지연으로 기술·인력·안전·행정·법규 등 고리 1호기 해체와 관련한 ‘로드맵’ 역할을 하는 해체 계획서를 내년 6월까지 마련하는 것은 어렵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우세하다. 더욱이 해체에 필요한 국내외 기술 총 58개 중 10개 안팎은 우리나라가 아직 확보하지 못한 데다 전문 인력도 부족한 상황이어서 ‘15년 6개월’이 지켜질지는 미지수다. 한수원조차 “그(15년6개월)보다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한수원은 2016년 6월 착공한 신고리 5·6호기가 지난달 말 기준 49.92%의 공정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런 추세라면 애초 목표 시점인 2023년 6월(5호기)과 2024년 6월(6호기)에는 두 원전이 완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4. 4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5. 5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6. 6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7. 7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8. 8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9. 9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10. 10‘산은 부산 이전’ 챌린지 뜨겁게 확산
  1. 1尹 “지방에 과감한 권한이양을”…朴시장 “외국인 비자 개선해야”
  2. 2초대 저출생수석, ‘40대 쌍둥이 엄마’ 유혜미 교수 낙점
  3. 3부산 온 당권주자 김두관 “산업은행 이전에 힘 싣겠다”
  4. 4‘채상병 특검법’ 또 폐기…與, 방송4법 필리버스터 돌입
  5. 5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6. 6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7. 7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8. 8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9. 9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10. 10韓 “웰빙정당 소리 안 나오게 할 것…금투세 폐지 최우선”
  1. 1계약해지권 주고, 4000만 원 할인…건설사 “미분양 줄여라”
  2. 2북항에 ‘글로벌 창업혁신 거점’…기회특구와 시너지
  3. 3부산 동·서·영도구 체류인구마저 최저 수준(종합)
  4. 4시·해수부 ‘노조 보상’ 극적 합의…자성대 부두 이전 급물살
  5. 5수영하수처리장 현대화(지상공원 등 포함) 사업, 절차 간소화로 속도낸다(종합)
  6. 6‘산은 부산 이전’ 챌린지 뜨겁게 확산
  7. 7결혼 땐 100만 원 세액공제…기회특구 中企 가업상속세 ‘0’(종합)
  8. 8티몬·위메프 피해 확산…정부 “집단 분쟁조정 착수”
  9. 9상속세 25년 만에 개편…자녀공제 5000만→5억 원(종합)
  10. 10원엔환율 석달만에 900원대…일본 금리인상 조짐에 반등
  1. 1아르떼뮤지엄 교통대란이 다시 불 지핀 ‘영도 트램’ 논의
  2. 2생계 끊길까봐…불안감에 일흔 넘어도 일 못 놓는 노인들
  3. 360년대생도 불안…3명 중 1명은 “난 고독사 할 것”
  4. 4檢 ‘일동 수사정보 유출 혐의’ 부산청 출신 총경 구속
  5. 5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26일
  6. 6“글로벌 허브도시 부산, 입체적 홍보활동 펼칠 것”
  7. 7부모와 애착관계 형성 어려워 말문 닫아…치료 절실
  8. 8“남편 대선 후보 만들려 의원 배우자 매수 의혹”…檢, 김혜경 벌금형 구형
  9. 9‘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10. 10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1. 1파리 올림픽 막 올랐다…‘금맥’ 양궁 필두 종합 15위 이내 목표
  2. 2유도·양궁·수영 29일 金 도전…펜싱 어벤져스 31일 출격
  3. 3떨림 현상으로 총 잡는 손까지 바꾼 메달 기대주
  4. 4첫 경기부터 2시간 동안 승부결과 없어 ‘대혼선’
  5. 5양민혁 토트넘 이적 95% 수준 진행
  6. 6외국인 코치진 선임은 아직 결정안해
  7. 7탁구혼복 임종훈-신유빈 4강 오르면 중국 대결
  8. 8206개국 참가…센강 6㎞ 배 타고 개회식
  9. 9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10. 10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불황을 모르는 기업
美·日서 인정받은 용접기…첨단 레이저 기술로 세계 공략
아하! 어린이 금융상식
주식투자땐 경영 참여 가능, 채권은 자금만 빌려주는 것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