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무학 창립 90돌…지역사랑 업고 글로벌 도약 꿈꾼다

창원 본사서 임직원 기념식 열어, 소외계층에 10㎏ 쌀 900포 기탁

  • 국제신문
  •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  |  입력 : 2019-10-01 19:52:44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화이트·좋은데이로 저도주 선도
- 나눔재단 설립해 지역공헌 활발

동남권에 기반을 둔 주류종합회사 ㈜무학이 올해로 창립 90주년을 맞았다. 무학은 그간 성원해준 지역민에 감사를 표하고 지역과 함께 100년 기업으로 도약할 것을 다짐했다.
   
1일 오후 경남 창원시 무학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무학 창립 90주년 기념식’에서 무학그룹 최재호(왼쪽 네 번째) 회장과 최위승(왼쪽 다섯 번째) 명예회장 및 내빈들이 창립 90주년을 기념해 축하 떡을 자르고 있다. 김종진 기자 kjj1761@kookje.co.kr
무학은 1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봉암동 본사 다목적홀에서 창립 9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무학그룹 최재호 회장은 기념사에서 “90년의 역사를 지닌 무학이 있기까지 한결같은 마음으로 성원해주신 고객 여러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전국적인 경기 침체와 급변하는 주류 문화 속에서 무학이 100년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지역민의 많은 관심과 성원이 필요하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주류 기업으로 성장해 소비자로부터 받은 사랑을 실천하며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무학은 이날 기념식을 찾은 고객에게서 무학에 바라는 메시지를 받아 ‘희망나무’에 걸었다. 희망나무는 무학 건물 내 복도에 두고 임직원들이 수시로 눈으로 직접 확인하며 실천하고 공장을 방문하는 고객에게 지속해서 메시지를 받아 반영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무학은 또 지역민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창원시에 10㎏ 쌀 900포도 전달했다. 오는 11일까지 창원시 사회복지과에서 선정한 소외 계층을 찾아 쌀을 나눠주는 등 지역민과 함께 90주년을 기릴 예정이다.

무학은 1929년 소주와 청주를 제조하던 ‘소화주류공업사’를 1965년 최위승 무학 명예회장이 인수한 후 ‘무학양조장’으로 상호를 변경하면서 ‘무학’이라는 이름을 쓰기 시작했다. 무학양조장은 일제강점기 주류를 이룬 증류식에서 벗어나 희석식으로 생산하면서 소주와 인연을 맺었다. 1973년에는 도내 소주 제조장 36개를 통폐합하고 ㈜무학으로 법인을 설립했다. 현 최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한 1994년 ‘제2 창업’을 선포한 후 이듬해 알코올 도수 23도인 ‘화이트’를 내놓으며 ‘저도주 시대’를 열었다. 2006년에는 16.9도 ‘좋은데이’를 출시하며 국내 주류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했다.

2010년부터는 생산 시스템을 고도화했다. 2013년 1000억 원을 투자해 창원2공장을 준공한 데 이어 2015년 330억 원을 투자해 창원1공장을 리모델링했다. 또 시장 확대에 따른 안정적인 물량 공급과 고품질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현재 충북 충주에 제6공장 건립 공사도 진행 중이다.

무학은 지역사회에 대한 공헌에도 큰 관심을 두고 있다. 무학이 100% 출자해 설립한 ‘좋은데이나눔재단’은 1985년 ‘무학장학재단’으로 출발해 현재 238억 원의 자산을 바탕으로 장학 문화 자선 사업을 활발히 벌인다. 최 회장은 “급변하는 주류시장, 경기 침체와 소비 위축으로 경영 환경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지금의 무학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난 90년간 보내준 고객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 무학이 걸어온 길

1929년 

소화주류공업사 설립

1965년 

무학양조장으로 상호 변경

1985년

무학장학재단 설립

1995년 

㈜무학산청샘물 설립

1998년 

‘매실마을’ 출시

2000년 

주류연구소 설립

2005년

무학 용인공장 설립

2006년 

국내 최초 순한소주 ‘좋은데이’ 출시

2008년 

최재호 회장 취임, 울산공장 기공식

2010년

코스피 상장

2011년 

좋은데이 사회공헌재단 출범
부산물류센터 개소

2013년

창원2공장 준공

2014년

무학가족 산청연수원 준공

2015년 

좋은데이 18억 병 판매 돌파
창원1공장 리모델링

2016년

‘트로피칼이 톡소다’ 
‘진짜 맛있는 국화’ 출시

2017년 

전 공장 HACCP인증 취득

2019년

‘좋은데이 깔라만시’ 출시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업체, 나이키에 1조 납품 ‘잭팟’
  2. 2시간 단위로 호가 오르는 해운대·수영·동래구…전문가들 “일단 관망”
  3. 3문재인 대통령이 챙긴 부산 현안, 정부는 “NO”
  4. 4부산시 ‘가덕도신공항’ 내걸고 정면돌파한다
  5. 5‘과학교육 산실’ LG사이언스홀부산 내달 27일 폐관
  6. 6삭발 머리도 당당하게…유쾌한 암투병
  7. 7전·현직 시의원, 부산 총선판도 바꾸나
  8. 8아시아나항공 날개 마크 뗀다
  9. 9지역대 CEO 배출 약진…부산대 7번째 많아
  10. 10보이스피싱 대포통장 총책 검거, 거대 조직 파헤칠 실마리 되나
  1. 1추미애 차기 법무부 장관 유력 거론… ‘판사·당대표 출신 현직의원’
  2. 2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 유력? 전해철은 어떻게 되나…
  3. 3"통합추진단장에 원유철은 아닌듯…권선동, 황교안에 문자 메시지 보내"
  4. 4유해성분 의심되는 식품조리용 고무장갑 수입업체 세관에 적발
  5. 5전·현직 시의원, 부산 총선판도 바꾸나
  6. 6건협 부산검진센터, 풀잎지역아동센터에 사회공헌성금 전달
  7. 7부산 중구 한국자유총연맹 대청동분회·여성회 사랑의 이웃돕기 실천
  8. 8부산 남구,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복지교육 및 워크샵』 개최
  9. 9부처 간 엇박자·시 전략 부재에…한·아세안 후속 사업 줄줄이 퇴짜
  10. 10버티던 나경원 검찰 출석…“여권의 무도함 역사가 심판할 것”
  1. 1부산업체, 나이키에 1조 납품 ‘잭팟’
  2. 2시간 단위로 호가 오르는 해운대·수영·동래구…전문가들 “일단 관망”
  3. 3주가지수- 2019년 11월 13일
  4. 4퇴직금 사라진다…퇴직연금 의무화
  5. 5메가마트몰 17일까지 최대 56% 할인
  6. 6홈플러스, 겨울맞이 크리스마스 트리 판매
  7. 7주택연금 가입 60 → 55세 완화
  8. 8복덩이(면세점) 가진 신세계 웃고, 애물단지(대형마트) 키운 롯데 울고
  9. 9부산서 공공 데이터 기반 미세먼지 저감 연구
  10. 10지난달 부산 고용률 대폭 개선에도 ‘경제 허리’ 40대 취업자만 줄었다
  1. 1유리 오빠 권모 씨 10년·정준영 7년·최종훈 5년 구형
  2. 2팝콘TV BJ 술먹방 후 성폭행…"술 잘 마셔야 인기 끈다"며 술 강권
  3. 3인터넷방송서 ‘술 먹방’ 찍은 뒤 성폭행…‘팝콘TV’ BJ는 누구?
  4. 4전소미 수능 앞두고 떨린 심경 전해... 수능 보는 연예인은?
  5. 5세무사 합격자 발표… 응시자 절반 세법학 2부 과락
  6. 6조규남 전 대표, 서진혁 선수 또 ‘협박’... 씨맥 감독 개인방송 폭로
  7. 7수능 D-1, 수능 자리 명당·수능 응원 문구 검색에 바빠
  8. 8맥도날드 '햄버거병' 어린이와 합의…"치료비 지원"
  9. 9신평1동, 3차 행복마을 골목가드닝 사업 실시
  10. 10인근 집주인 차량으로 차 못 빼... 화순 국화축제 갔다가 봉변
  1. 1정종선감독 누구? 1985년 프로축구 데뷔
  2. 2'학부모 성폭행' 의혹 정종선 회장…축구계 영구제명
  3. 3FA 이지영 놓쳤다…포수 선택지 좁아진 롯데
  4. 4페더러 꺾은 팀, 조코비치도 제압
  5. 5‘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라운드마다 1억 벌어
  6. 6한국 여자농구, 도쿄올림픽 예선 첫 상대는 중국
  7. 7올림픽 야구 티켓도 경우의 수 따져야하나
  8. 8부산시장배 슈퍼컵 8개 종목 시상식
  9. 9
  10. 10
비즈니스 강소기업
티랩
조선기자재 기술로 세계로
부산 조선기자재의 미래는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거제섬&섬길 남파랑길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