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미분양 감소세 뚜렷…사하구 관리지역 해제 ‘청신호’

부산 지난달 말 기준 4644가구…전월 대비 총 211가구 줄어들어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9-09-22 19:37:48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사하 412가구로 500가구 미만

- 전문가 “아직 낙관하기엔 일러
- 내달 미분양 다시 급증할 수도”

부산지역 미분양 가구 수가 이달 들어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다. 일부 지역은 미분양 관리지역 해제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지역 부동산 경기가 다소 살아난다는 신호로 해석되지만 전체적인 시장 분위기는 회복으로 보기에 힘들다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부산시 통계를 보면 8월 말 기준 부산지역 미분양 가구 수는 4644가구로 전달보다 211가구 줄었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진구가 1226가구로 미분양 가구 수가 가장 많았고 기장군 716가구, 영도구 540가구, 사하구 412가구, 동구 300가구, 북구 287가구 순이었다. 특히 이달 들어서는 16개 구·군 대부분 지역에서 미분양 가구 수가 줄었다. 미분양 가구 수가 전월과 같이 유지된 중·강서·금정구를 제외한 나머지 구는 모두 미분양 가구 수가 줄었다.

지역 미분양 가구 수는 지난 1월 5220가구로 2013년 11월 이후 처음 5000가구를 넘겼다. 이후 지난 5월(5220가구)까지 5000가구 이상을 유지하다 6월(4982가구) 4000가구대로 줄었다.

올 초 미분양 가구 수가 급증하면서 부산진·영도·사하구와 기장군이 잇달아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미분양 관리지역에서는 주택을 공급할 목적으로 사업 용지를 매입할 때 분양보증 예비 심사를 거쳐야 한다. 토지를 매입했어도 분양보증을 발급받으려는 사업자는 사전 심사를 거쳐야 한다.

미분양 가구 수가 계속 감소하면서 4개 지역 중 사하구의 미분양 관리지역 해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사하구는 지난 1월 미분양 가구 수가 255가구였지만 2월에 538가구로 급증했다. 사하구는 미분양 가구 수가 급증한 다음 달인 3월 HUG의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HUG는 미분양 주택 수가 500가구 이상인 시·군·구 중 미분양 물량이 급증했거나 미분양 해소량이 저조한 지역 등을 관리지역으로 지정한다. 미분양 주택 수가 중요한 기준이 된다.
전문가들은 지역 미분양 가구 수가 감소한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지만 이것만으로는 부동산 시장이 살아난다고 낙관하기는 어렵다고 조언했다. 미분양 가구 수 대부분은 여전히 지역 건설사가 분양하는 아파트인 것도 문제다. 부동산서베이 이영래 대표는 “지역 건설사가 지은 아파트의 미분양 물량은 장기간 해소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또 이번 달과 다음 달 아파트 분양이 잇달아 미분양 가구 수가 다시 급증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동원개발 한진중공업 롯데건설 등이 청약을 앞두고 있다.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부산교통공사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교통공사·부산도시공사 원도심 떠난다
  2. 2조식에 세탁서비스까지…오시리아 노른자위 땅에 호텔식 주거단지
  3. 3“팝아트 아니에요” 현대 감성입은 한국화
  4. 4싱가포르 직항 노선, 부산 관광·마이스산업 ‘날개’ 되다
  5. 5기장군·의회 집안 싸움에 등 터진 경찰
  6. 6별 쏟아진 기장도예촌 낭만캠핑…가족사랑도 반짝반짝
  7. 71층 창고서 와인 골라 2층 레스토랑서 즐기세요
  8. 8“동남권 관문공항 유치 여론 압도적…청와대까지 전달하자”
  9. 9불자 10만 명 함께한 부산 불교문화대축제
  10. 10 러시아 특수 선박 잡아라
  1. 1北영부인 리설주의 '두문불출'…122일째 공개석상서 안보여
  2. 2與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개 검토…공개시 사실상 컷오프
  3. 3‘한 지붕 두 가족’ 끝 보이는 바른미래당
  4. 4여당 현역 하위 20% 사실상 컷오프 되나
  5. 5인천 지역구 송영길, 동남권 관문공항 지원사격…부산시 공식 유튜브에 등장한 까닭
  6. 6민주당 “공수처법 우선 처리” 한국당 “정권 비호용…불가”
  7. 7‘국회의원 자녀 대입 전수조사’ 특별법 만든다
  8. 8청와대, 계도기간 도입 등 주 52시간 보완책 논의
  9. 9부산시의회, 21일 엘시티 특혜 의혹 3차 증인조사
  10. 10전해철 의원,법무부 장관 유력 후보 거론…민정수석 출신 文 최측근
  1. 1지역 분양시장 ‘핫플’로 뜬 부산진구, 내년도 뜨거울 전망
  2. 22분기 이어 3분기도 ‘어닝쇼크’…저비용항공사 구조조정 위기감
  3. 3조식에 세탁서비스까지…오시리아 노른자위 땅에 호텔식 주거단지
  4. 41층 창고서 와인 골라 2층 레스토랑서 즐기세요
  5. 5부산대 개발 ‘주철관 안전성 시험법’ 국제표준 제안
  6. 6BIFC 1500계단 오르기 대회…500분만 모십니다
  7. 7갤럭시 폴드 5G 폰, 21일부터 일반 판매
  8. 8조선기자재 기술로 세계로 <2> 러시아 특수 선박 잡아라
  9. 9“러시아 조선산업에 필요한 정보 파악해 기자재업계 진출 돕겠다”
  10. 10싱가포르 직항 노선, 부산 관광·마이스산업 ‘날개’ 되다
  1. 1돼지열병에 조류독감까지?…아산서 AI 바이러스 검출
  2. 2“함박도 초토화… 연평도 벌써 잊었나” 北, 이승도 해병대 사령관에 발끈
  3. 3제20·21호 '쌍태풍' 日 열도 쪽으로 시차 두고 접근
  4. 4채민서 세 번째 음주운전 적발… 일반통행로 역주행, 정주행차량 충돌
  5. 5제21호 태풍 '부알로이' 어제 발생…일본 향할 듯
  6. 6부산신항 컨테이너 이동장비 수리하던 작업자 기계에 끼어 숨져
  7. 7채민서, 음주운전 4번에 역주행 사고에도 집유...’윤창호법’ 적용 안돼
  8. 8더불어민주당 창원의창지역 김기운 위원장, 창원문성대서 북콘서트
  9. 9국회 보건복지위 국감,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현장 시찰
  10. 10시행 3년째 맞은 ‘신해철법’이란… 故 신해철 5주기 일주일 앞둬
  1. 1인천, 강등위기 모면...이천수 눈물, 유상철 울컥
  2. 2토트넘 분투 끝에 왓포드와 1:1 무승부···손흥민 후반 교체 투입
  3. 3'부산의 딸' LPGA 대니엘 강, 부산 명예시민된다
  4. 4유상철 “생일 선물 받은 것 같다”… 인천 강등권 벗어나
  5. 5유상철 건강악화설 “황달 증세로 입원 정밀 검사 앞둔 상태”
  6. 6발렌시아 무승부, 이강인 교체출전-백태클 퇴장
  7. 7'귀화 마라토너' 오주한, 올림픽 기준기록 통과…2시간08분42초
  8. 8토머스, 2년 만에 더 CJ컵 패권 탈환…대니 리 준우승
  9. 9데뷔 첫 퇴장…이강인, 라커룸서 울었다
  10. 10신인 3승 돌풍…임희정, 메이저도 삼켰다
조선기자재 기술로 세계로
러시아 특수 선박 잡아라
신 강소기업 도시로
산업의 힘, 기계부품
  • 동남권 관문공항 유치기원 시민음악회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