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스타벅스, 안창호 친필휘호 문화재청에 전달

'약욕개조사회선자개조아궁' 글씨...독립문화유산 보존활동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19-08-13 15:22:13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13일 덕수궁 중명전에서 문화재청과 문화유산 국민신탁, 사회복지 공동모금회, 광복회와 함께 독립문화유산 보호 및 독립유공자 자손 장학금 후원 행사를 진행했다.<ㅗ-12>대한민국 임시정부 설립 100주년, 광복절 74주년을 기념해 진행하는 이날 행사에서는 스타벅스가 후원한 독립문화유산 보호기금을 통해 구입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친필 휘호 ‘약욕개조사회선자개조아궁’이 독립문화유산으로 문화재청과 문화유산 국민신탁에 전달됐다.

스타벅스가 이번에 기증한 도산 선생의 친필 휘호는 1936년에 작성한 ‘약욕개조사회 선자개조아궁(若欲改造社會先自改造我窮)’이라는 글귀로 “만일 사회를 개조하려면 먼저 스스로 자신의 부족함을 개조하여야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2009년부터 우리 문화재청과 스타벅스가 맺어 온 한 문화재 지킴이 협약이 벌써 10년째를 넘어서게 되었다”며 “오늘의 뜻깊은 안창호 선생의 유산 기부를 포함해 지난 기간 지속적이면서도 의미 있는 스타벅스의 우리 문화재 지킴이 활동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스타벅스가 그동안 문화재청과 함께 전개해 왔던 독립문화유산 보존 활동의 일환으로, 스타벅스는 그동안에도 백범 김구 선생의 ‘광복조국’(2015년) ‘존심양성’(2016년) 친필휘호유물을 문화재청과 문화유산 국민신탁에 기증한 바 있다. 이어 같은 활동의 연장선상에서 2017년에는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 및 보존 후원을 위한 3억 원의 후원금을 기부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독립유공자 자손 장학금 후원식도 함께 진행했다. 스타벅스는 광복회를 통해 독립유공자 자손 50명에게 각각 200만 원씩 총 1억 원의 장학금을 전달한다. 스타벅스는 2015년도부터 올해까지 독립유공자 자손 183명에 총 3억660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하게 되었다.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는 “자랑스러운 독립유공 자손 우수 대학생들에게 전달되는 이 장학금은 전국의 스타벅스 매장의 모금함을 통해 동참해주신 고객의 정성에 우리 스타벅스 1만7000명 파트너의 감사의 마음이 더한 것이기에 더욱 뜻깊다”라고 강조했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2. 2차세대 부산형 급행철도, 민투사업으로 본격 추진
  3. 3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4. 4부산교통公·시설公 새 수장 오자마자…조직 화합 숙제
  5. 5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6. 6파손된 도로 두 달 넘게 방치…건설사 늑장에 주민 ‘뺑뺑이’
  7. 7제때 치료 못 받아 숨진 환자, 경남·부산이 전국 3·4번째로 많아
  8. 8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9. 9125㎞/h 도심 음주 질주, 5명 부상에도 벌금형…"성실히 일한 점 참작"
  10. 10가상현실로 성화 점화, 디지털 불꽃놀이…中 기술력 과시
  1. 1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2. 2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3. 3역대급 강행군에 코피 흘린 윤 대통령
  4. 4부산시의회, ‘정당현수막 조례개정안’ 운명 25일 표결로 결정
  5. 5대법원장 공백 현실화…이재명 체포안 여파로 임명투표 사실상 무산
  6. 6이재명 26일 영장심사…구속이든 기각이든 계파갈등 가속
  7. 7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친명계 중진 4인 출사표
  8. 8민주 내홍 반사효과에 기대지 않겠다? 與 민생행보 집중
  9. 9국민의힘, 이언주 '주의 촉구' 징계 의결
  10. 10[뭐라노] 턱없이 적은 범죄피해구조금… 피해자와 가족 2번 운다
  1. 1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2. 2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3. 3‘어른 과자’ 농심 먹태깡, 600만 개 넘게 팔렸다
  4. 4숙박업 신고 않은 ‘생활형숙박시설’ 대한 이행강제금 처분 유예
  5. 5부산서 무량판 적용 주상복합 부실시공 첫 확인
  6. 6“부산역 주차요금, ‘코레일 톡’으로 결제하세요”
  7. 7전기차 보조금, 올해 말까지 최대 780만 원 준다
  8. 8부산 99%가 전용면적 10평(33㎡) 안돼…가구원 수 고려않고 동일면적 공급
  9. 9에코프로머티리얼즈 IPO 착수...1447만6000주 신주공모
  10. 10주담대·전세대출도 연말부터 앱으로 갈아탄다
  1. 1차세대 부산형 급행철도, 민투사업으로 본격 추진
  2. 2부산교통公·시설公 새 수장 오자마자…조직 화합 숙제
  3. 3파손된 도로 두 달 넘게 방치…건설사 늑장에 주민 ‘뺑뺑이’
  4. 4제때 치료 못 받아 숨진 환자, 경남·부산이 전국 3·4번째로 많아
  5. 5125㎞/h 도심 음주 질주, 5명 부상에도 벌금형…"성실히 일한 점 참작"
  6. 6가덕신공항, 부산박람회 유치 상관없이 2029년 개항 재차 확인
  7. 7日 원전 오염수 방류 한 달간 부산 바닷물 수산물은 '안전'
  8. 8오늘 내일 부산 울산 경남에 '살짝' 가을비
  9. 9교사가 교권 침해로 민사소송 제기하면 변호사 비용 지원받는다
  10. 10“18살 돼서야 듣게 된 생부 전사 소식…전우 찾아 다녔죠”
  1. 1가상현실로 성화 점화, 디지털 불꽃놀이…中 기술력 과시
  2. 2[속보] 윈드서핑 조원우 1위, 부산 선수 첫 금메달
  3. 3“너무 아쉬워” 김선우, 韓 첫 메달에도 눈물
  4. 4인공기 게양 금지인데…北, 개회식서도 펄럭
  5. 5지유찬, 수영 자유형 50m 예선서 대회 신기록
  6. 6수영·레이저 런서 대역전…전웅태 개인전 대회 2연패
  7. 7한국 여자탁구, 2회 연속 AG 단체전 동메달
  8. 8태권도 품새 금메달 석권…근대5종 전웅태 2관왕
  9. 9男펜싱 집안싸움 성사 주목…유도 남북 선의의 경쟁
  10. 10'아, 이럴 수가'…권순우, 테니스 단식 2회전 충격 탈락
우리은행
영구임대 30년 보고서
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영구임대 30년 보고서
물 새고 문은 뒤틀려 고장…“집수리? 고칠동안 어디 가라꼬”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