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삼성전기 영업익 사상 최대 ‘1조 클럽 ’

지난해 IT용 주력제품 실적↑, 2017년과 대비해 233% 증가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19-01-29 19:31:03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적층세라믹캐패시터 최대 효자
- 매출은 5년 만에 8조 원 돌파

부산과 울산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삼성전기의 지난해 매출이 5년 만에 8조 원을 넘었다. 영업이익은 창사 이래 처음으로 1조 원대에 진입했다. 전자 제품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글로벌 수요 둔화와 계절적인 영향으로 대폭 감소했다.

   
삼성전기는 29일 연결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 8조1930억 원, 영업이익 1조18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20%, 영업이익은 233% 증가했다. 매출은 2013년(8조2566억 원) 이후 처음으로 8조 원을 돌파했고 영업이익은 1조 원을 넘었다.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라는 게 삼성전기 측의 설명이다.

삼성전기는 지난해 4분기 매출 1조 9981억 원, 영업이익 2523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매출 3682억 원(16%), 영업이익 1527억 원(38%) 감소했지만, 전 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매출 2811억 원(16%), 영업이익 1455억 원(136%) 각각 증가했다. 4분기에는 비수기인 탓에 IT용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 Multi-Layer Ceramic Capacitor) 및 카메라 모듈, 경연성 인쇄회로기판(RFPCB, Rigid Flex Printed Circuit Board)을 비롯한 주요 제품의 수요가 줄어 전 분기보다 실적이 감소했다.
MLCC란 전자기기에서 전류 흐름과 신호 전달을 원활하게 하는 부품으로 반도체 및 전자회로가 있는 제품에는 대부분 포함된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올해는 전장 및 산업용으로 거래선을 다변화하고 5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해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컴포넌트 솔루션 부문의 4분기 매출은 8961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13% 감소했고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전장 및 네트워크 장비용 고신뢰성 MLCC 판매가 확대됐지만 주요 모바일 거래선의 수요 감소로 IT용 MLCC 공급이 축소됐다. 모듈 솔루션 부문은 전 분기 대비 22% 감소한 매출 6873억 원을 나타냈다. 전년 동기 대비는 18% 증가한 수치다.

1973년에 창립된 삼성전기는 현재 핵심 전자부품을 개발·생산하고 있으며 사명 ‘삼성전기’에서 ‘전기(電機)’는 전기와 기계의 약자다.

삼성전기 매출의 80%는 해외에서 이뤄진다. 부산 사업장은 강서구 송정동에, 울산 사업장은 남구 야음동에 있고, 본사는 경기 수원에 있다.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심상찮은 PK 민심에…문재인 대통령 급히 일정바꿔 부산행
  2. 2부산~싱가포르 ‘알짜 노선’ 배분 앞두고 항공사 초긴장
  3. 3조봉권의 문화현장 <47> 왜 환대의 도시인가?
  4. 4[사설] 부산영상후반작업시설 운영 해법 빨리 찾아야
  5. 5LPGA 회장 “부산을 아시아 최고 골프도시로”
  6. 6부산 중구 중앙동 주민자치위원회, 윷놀이한마당 행사 개최
  7. 7과거로 역주행…한국당 전대 그들만의 리그 되나
  8. 8“전 정부 결정 변경 가능…부산 최적 입지에 공항 세워야”
  9. 9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5> 따로노는 인프라
  10. 10무역협회, 일본 이마바리 조선전시회 참가 지원
  1. 1김준교 누구? 카이스트 졸업 후 대치동서 수학 강사 활동, 2008년 국회의원 출마 후 3위 낙선
  2. 2‘짝’ 모태솔로 남자 3호 김준교 “저딴 게 무슨 대통령” 막말… 각계 비판 여론 직면
  3. 3‘모태솔로 남자 3호’ 김준교, 청년최고위원 도전… “이딴 게 무슨 대통령”
  4. 4부산 중구, 영주2동 장학회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5. 5심상찮은 PK 민심에…문재인 대통령 급히 일정바꿔 부산행
  6. 6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백산기념관 3·1절『한 시대 다른 삶』특별전 개최
  7. 7“전 정부 결정 변경 가능…부산 최적 입지에 공항 세워야”
  8. 8과거로 역주행…한국당 전대 그들만의 리그 되나
  9. 9민주 “김경수-드루킹 공모 증거 없다”
  10. 10청와대 과기보좌관에 이공주, 새만금개발청장 김현숙
  1. 1부산~싱가포르 ‘알짜 노선’ 배분 앞두고 항공사 초긴장
  2. 2 따로노는 인프라
  3. 3부산, 상용근로자 월급 322만 원…전국서 가장 많이 올라도 바닥권
  4. 4부산시, 지역 신발 브랜드 제품 개발 돕는다
  5. 5무역협회, 일본 이마바리 조선전시회 참가 지원
  6. 6“해외도시와 경쟁 위해 가덕도에 관문공항 만들어야”
  7. 7금융·증시 동향
  8. 8부산 패션브랜드·장인들 뭉쳐 ‘수제화 스니커즈’ 만든다
  9. 9라면에도, 예금상품에도 ‘3·1절 100주년’ 열풍
  10. 10주가지수- 2019년 2월 19일
  1. 1레이싱걸 류지혜 과거 낙태 고백에 프로게이머 이영호 해명 ‘소동’
  2. 2이다지 성희롱 외모 품평 고소하나? "PDF, 웹페이지 박제 OK"
  3. 3오늘 정월대보름, 전국에 눈·비… 지역별 달 뜨는 시간은? “달 볼 수 있을까?”
  4. 4이영호, 류지혜와 교제시절 발언 “예쁜 여자와 결혼이 꿈”
  5. 5정월대보름 현재 전국 날씨, 인천 수원 천안 청주 등 눈 펑펑 날씨 예보
  6. 6낙태 고백 류지혜, 춤추다가 극단적 선택 암시하기도… 네티즌들 “대책 필요”
  7. 7손승원 ‘보석 기각’… “술 의지 않겠다” 간청 받아들이지 않은 재판부
  8. 8류지혜, SNS에 “난 여자니까”… 하지만 낙태 당시 이영호는 미성년자
  9. 9흉가체험 중 요양병원에서 시체 발견한 BJ… “타살 흔적 발견 못해”
  10. 10‘흉가 체험’ 유튜버 진짜 시신 발견…’60대 노숙인’
  1. 1‘아자르가 또 다시?’ 첼시, 맨유 상대로 잉글랜드 FA컵 영광 지킬까(예상 라인업)
  2. 2맨유-첼시, 선발 라인업 ’루카쿠vs아자르’
  3. 3바이에른 뮌헨 정우영, 리버풀전 출전 가능성은?(챔피언스리그)
  4. 4'헤더 2골' 맨유, 첼시 상대로 2-0 리드(전반종료)
  5. 5박성현, '시즌 5승' 향해 출발…태국서 시즌 첫 출전
  6. 6프로농구 용병 최단신은 KCC 마커스 킨 171.9cm
  7. 7맨유 에레라 포그바 골로 첼시 2대0 꺾어
  8. 8프로야구 롯데, 부산지역 4개 중학교에 피칭머신 기증
  9. 9남자농구 대표팀, 농구 월드컵 예선 레바논 원정 출국
  10. 10호주여자오픈 준우승 고진영, 개인 최고 세계랭킹 8위
다시 희망을 쏘다
유진산업 배효권 대표
부산을 창업1번지로
유력 크라우드펀딩사 부산 진출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