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지역 경제계 “소상공인·제조업 위한 실질적 정책 내놔야”

대통령 신년회견 업종별 희비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19:45:16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건설·부동산 언급 않아 아쉬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그간 정부 경제정책의 부작용을 언급하고 향후 정책 보완을 예고함에 따라 부산지역 업종별로 희비가 엇갈린다.

우선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대책을 강화하겠다는 발표에 소상인은 크게 기대하는 분위기다.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 이정식 회장은 “신년사에서 골목상권의 어려운 상황을 언급했다는 점에서는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난해에는 카드 수수료 인하 외에는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이 없었는데 올해는 소상공인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역 산업계는 기대 반, 우려 반의 시선을 보냈다. 주력 제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제조업 혁신에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점을 환영했다. 부산상공회의소 이갑준 상근부회장은 “기업 규제를 개선하려는 대통령의 정책 의지는 기업인의 투자 의지와 사기 진작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히 이런 대통령의 정책 의지가 현장에서 세밀하고 유연하게 반영돼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벤처기업을 중심으로 혁신을 강조했다는 점에서도 기대 어린 반응이 나왔다. 부산경제진흥원 박기식 원장은 “벤처기업 육성으로 혁신을 이루겠다는 발표는 희망적”이라며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산업 발굴과 기술 개발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으로는 신년 기자회견이 최저임금 인상 추진에서 한 발 물러났다는 신호를 보냈으나, 대책이 자영업자에게 한정돼 있어 중소기업 지원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역 건설업계는 문 대통령이 건설과 부동산 문제 등은 아예 언급하지 않아 실망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지난 2년간 지역의 건설 및 부동산 시장이 극심한 침체기를 겪어 이와 관련한 언급이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각종 규제가 이어졌던 만큼 문 대통령이 이제 ‘집값’과 ‘부동산’ 문제를 주요 현안으로 생각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분석마저 나왔다. 대한주택건설협회 부산시회 김종탁 회장은 “지역 건설업계는 잇단 정부 규제 정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역의 입장을 반영한 정책이 제시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제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의 희망벨트
오션벨트- 수산식품 클러스터화
다시 희망을 쏘다
엘이디소프트 조상수 대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