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거래절벽에 이자상승 압박까지…악재 쌓이는 부동산시장

기준금리 인상 부산 파장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  |  입력 : 2018-12-02 18:57:43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 주택거래량 4년 만 반토막
- 대출금리 인상시 심리부담 커져
- 기존보다 거래량 더 줄어들 듯
- 가계대출 연체 더 생길 가능성도

한국은행이 지난달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지역 부동산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강력한 정부 규제로 부동산 거래량이 끝없이 추락하는 상태에서 금리 인상은 ‘엎친 데 덮친 격’이라는 반응을 보인다.
   
한국감정원은 올해 부산의 주택 매매 거래량(1~10월 기준)이 4만1751건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2015년(9만626건)의 절반 수준이다. 이 중 아파트 매매 거래량도 2015년 5만9006건에서 올해 2만4663건으로 대폭 줄었다. 지역의 아파트 매매 가격 지수는 지난해 9월 18일(100.2)부터 지난달 26일(96)까지 62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지역 부동산 업계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앞으로 대출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으로 당장 주택담보대출 등 대출금리가 크게 오르지는 않겠지만 수요자들의 심리적인 부담이 커지면서 부동산 거래시장이 더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대출량이 많은 상업용 부동산이나 다주택자, 대출 의존도가 높은 신혼부부에게는 이자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봤다.
솔렉스마케팅 김혜신 부산지사장은 “현재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도 큰 부담인데 금리까지 높아졌다. 기준금리 인상 폭은 그렇게 크지 않지만, 수요자 심리는 그렇지 않다. 금리가 한번 오르면 계속 오를 수 있다는 불안감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수요자들이 금리 부담으로 집을 사지 않으려고 할 것이다. 지역 부동산 시장에 긍정적인 소식이 하나도 없다. 특히 부산은 불난 집에 기름을 부은 격”이라고 덧붙였다.

대출이자 상승에 대한 불안감으로 주택 급매물이 쏟아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동의대 강정규(부동산학) 교수는 “예전에 주택 가격이 크게 올랐을 때 부산 경남의 대출 증가 폭이 전국에서 제일 컸다. 금리가 오르면 지역 가계대출 연체가 더 생길 수밖에 없다”며 “금리에 대한 부담감으로 급매물을 내놓는 사람이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파트 등 주택 거래량이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이면서 현장에서 느끼는 불안감도 커졌다. 지역 부동산 사무실에서는 안 그래도 집을 사려고 오는 사람이 없는데 대출에 대한 부담감으로 주택 거래량이 더 줄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대출금리 인상으로 투기 수요는 잡을 수 있지 않겠느냐는 의견도 나왔다. 영산대 서정렬(부동산학) 교수는 “최근 정부가 규제를 강화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은 대출이자가 오르면 대출 가능 금액이 적어지는 구조다. 실수요자의 부담이 더 커질 것”이라면서도 “이미 대출이자는 기준금리 인상 전에 올랐다. 투기 수요를 막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