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국토부 폭발위험물 철도 운송제도 개선 나서

  • 국제신문
  • 이민용 기자 mylee@kookje.co.kr
  •  |  입력 : 2018-09-12 14:11:0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토교통부는 황산·유류 등 폭발사고 위험물의 철도 운송안전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위험물 철도운송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이에 국토부는 19일 경기도 의왕시 철도기술연구원 2동 중강당에서 관계기관, 화주업계 및 철도종사자 등 이해관계자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하기 위한 설명회를 개최한다.

국토부는 규정의 신설·개정을 통해 위험물의 탈선·충돌·누출 등 사고에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제도 신설을 통해 위험물 운송의 포장 및 용기관리 의무화를 통해 운송 안전성을 강화하고, 철도 위험물 운송 종사자의 교육 의무화할 방침이다. 규정 개정을 통해서는 국제위험물철도운송규칙(RID) 체계를 적용한 위험물 분류를 명확화하고, 사고보고 기준, 격리차 기준 조정 등 기타 위험물철도운송규칙 개정한다. 또 독자적 체계로 구성된 우리나라의 위험물 철도운송 체계를 RID와 호환이 가능하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국토부 박영수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입법과정을 거쳐, 보다 합리적이고 안전한 위험물 철도운송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용 기자 my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