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중국인 발길 끊으니 부산 크루즈 관광 ‘휘청’

올 상반기 7만1980명 그쳐…작년 동기 대비 31.5% 줄어, 사드 여파 중국 손님 감소 탓

  • 국제신문
  •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  |  입력 : 2018-09-10 19:46:49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올해 상반기 부산을 찾은 크루즈 관광객이 1년 전과 비교해 31%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부터 시작된 사드 여파로 중국 단체관광객이 여전히 발길을 끊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동남통계청이 10일 발표한 ‘부산크루즈 행정통계’를 보면 올해 상반기 부산을 찾은 크루즈 관광객은 7만1980명으로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31.5%(3만3161명)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 64회였던 크루즈선 방문 횟수도 올해 상반기에는 43회로 줄었다.

부산을 찾은 크루즈 관광객은 2016년 하반기 37만9783명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이후 지난해 상반기 중국의 사드보복이 시작되면서 급감하기 시작했다. 중국 관광객은 2016년 상반기 14만2787명으로 최고점을 찍은 뒤 지난해 상반기 5만9449명, 올해 상반기 253명으로 급감했다.

중국 관광객이 줄었지만, 일본과 미국 등 다른 나라의 관광객은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크루즈 관광객의 국적을 보면 일본이 2만6885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이 9955명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 관광객 8979명과 호주 관광객 4951명, 영국 관광객 4470명도 크루즈선을 타고 부산을 찾았다.

관광객 외에 크루즈선 승무원은 3만1540명이었다. 승무원의 국적은 필리핀, 인도네시아, 인도 등 아시아 출신이 77.8%로 가장 많았다.

동남통계청 관계자는 “부산을 찾는 중국인 크루즈 관광객은 다른 나라 국적의 배를 타고 들어오는 개별 관광객이 전부”라며 “사드가 완전히 해제되기까지는 이런 흐름이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엘큐어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위협요소 있지만 잘 관리하면 득이 되는 ‘금융 자원’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