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남기찬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북항재개발 속도낼까

교수출신으로 해양 지식 풍부, 경영마인드·행정력 함양 과제

  • 국제신문
  •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  |  입력 : 2018-09-06 18:53:40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북항 1단계사업 역할론 커져
- 해수부서 자율성 확보도 관심
- 지방공사 재추진땐 파급클 듯

   
부산항만공사(BPA)가 제6대 사장으로 남기찬(사진) 신임 사장을 최근 맞이하며 도약의 갈림길에 섰다. 정치인, 관료 출신 인사가 대부분이었던 부산항만공사에 교수 출신 사장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역 해양수산업계에서는 부산항의 양적 성장과 함께 부가가치 창출이라는 질적 성장을 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로 꼽고 있다. 특히 북항 재개발 1단계를 마무리해야 해 부산항만공사의 새 수장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크다.

6일 지역 항만업계는 남기찬 신임 사장이 해양전문가로 그동안 북항통합개발 추진위원장을 맡은 바 있어 부산항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풍부하지만 교수 출신이라 행정력과 경영마인드를 갖춰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남 사장이 해양수산부 출신 관료였던 우예종 전 사장과는 다른 성향을 띠는 만큼 북항 재개발과 부산항 운영에 있어 정책이 크게 바뀔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남 사장이 기대보다 늦어지고 있는 북항 재개발에 얼마나 박차를 가할 것인지가 가장 큰 관심사다. 계획상으로 북항 재개발 1단계는 오는 2022년 마무리 짓게 돼 있다. 하지만 부산시와 북항 제1 부두의 원형보존에 대해 뜻을 같이하기로 하면서(국제신문 지난 5일 자 1면 보도) 이 지역을 매립하지 않고 재개발을 추진해야 해 전면적인 계획 수정이 불가피한 상태다. 시 박태수 정책특보가 지난달 31일 해양수산부를 방문해 북항 제1부두를 원형 보존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고 해수부도 이에 공감하고 제1 부두를 매립하지 않고 재개발을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부산을 방문해 임기 내 북항 1단계 사업을 완료하고 성과를 거두겠다고 밝힌 만큼 남 사장의 역할론이 커지고 있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북항 재개발 사업 속도가 기대보다 늦춰지면서 인근 상권이 살지 않고 있다”며 “남 사장은 하루빨리 북항 재개발 지역의 도로망, 인프라 등을 차질 없이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사장이 부산항만공사의 자율성 확보를 위해 해양수산부와 어떻게 관계를 정립할지도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는 해수부 산하기관처럼 각종 정책에서 간섭을 받고 있는데 이를 개선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남 사장이 취임한 이후 시와 부산항만공사의 업무 협조가 긴밀해진 점도 특징이다.

시와 부산항만공사는 처음으로 지난 5일 ‘고위급 정책협의회’를 열었고 이를 정례화해 부산항 발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시와 부산항만공사 양측만 모여 정책협의를 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서병수 전 시장이 부산항만공사를 부산지방공사로 만드는 방안을 추진한 만큼 오 시장도 이를 재추진한다면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맞물려 공공기관운영법에 의해 제한되고 있는 부산항만공사의 출연출자 및 사업추진 제약에 대해 남 사장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추진할지 지역사회가 주목하고 있다. 부산항발전협의회 이승규 공동대표는 “부산항만공사가 법에 묶여 출연과 출자를 못 하며 자체 사업 추진에 제약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