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추석 차례비용 작년보다 소폭 올라

aT “전통시장 기준 23만2000원”, 폭염 탓 농산물 가격급등 영향

  • 국제신문
  • 권용휘 기자
  •  |  입력 : 2018-09-06 19:25:39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금치 1㎏ 3만 훌쩍 … 3배 급증
- 제수과일·축산물 등은 평년 유지

폭염 탓에 배추·시금치 등의 농산물 가격이 급등하면서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이 지난해보다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은 전통시장 23만2000원, 대형마트 32만9000원이 들어 지난해보다 각각 6.9%, 4.9% 상승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지난해 추석에는 전년과 비교해 각각 3.4%, 2.6% 내린 것과 비교하면 소비자들이 받는 충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봄철 이상저온과 여름철 이례적인 폭염, 지난달부터 발생한 국지적 호우로 채소·과일 일부 품목의 생산량이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전통시장인 부전시장에서 이날 거래되는 배추 가격은 상품 1포기에 7000원이다. 지난달 31일에는 9500원까지 치솟았다 다소 내렸다. 고랭지 무도 상품 기준으로 같은 기간 1개 당 3500원에서 4000원으로 올랐다. 평년가격은 각각 4000원, 2300원으로 가격이 곱절로 는 셈이다.

제사상에 필수로 오르는 시금치 가격도 급등하고 있다. 이날 부산지역 대형마트에서 1㎏당 1만1880원에 거래됐던 시금치 가격은 이날 3만8050원으로 3배 넘게 치솟았다. 폭염으로 잎이 마르는 등 고사한 작물이 많았고, 남은 것도 절반 정도의 크기밖에 자라지 않았다.

어획량 감소와 해수 온도 상승으로 자취를 감춘 참조기 대용품으로 쓰이는 중국산 냉동 부세조기는 이날 마리 당 4797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해 마리 당 3945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21% 올랐다.
부전시장에 거래되는 제수과일인 사과와 배 가격은 상품 기준으로 10개 당 각각 2만 원, 2만6000원으로 1개월 넘게 같은 값을 유지하고 있다. 평년 가격이 사과는 3만 원, 배는 3만4363원이었다는 점을 참고하면 각각 33%, 28%씩 내린 셈이다. 소비 부진과 태풍 피해가 미미해 낙과가 적은 가운데 정부가 비축 물량을 푸는 바람에 가격이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한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도 평년 수준의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국내산 고사리와 도라지는 400g당 전년보다 2000원 내린 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권용휘 기자

제수용품 가격

품목

가격

평년가격

단위

배추

7000원

4000원

1포기

4000원

2300원

1개

시금치

3만8050원

1만1513원

1㎏

사과

2만 원

3만 원

10개

2만6000원

3만4363원

10개

 자료=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