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1부두’ 원형 보존키로 결정…북항재개발 큰 그림 바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부산시·BPA “상호 협력” 밝혀

  • 국제신문
  •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  |  입력 : 2018-09-05 19:54:14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도로계획 등 전면수정 불가피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BPA)가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부두인 부산 북항 제1부두를 원형 보존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부산항만공사가 공식적으로 제1부두의 원형 보존에 대해 견해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도로망을 비롯해 2008년 확정된 북항 재개발 계획의 전면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북항 제1부두 전경. 김종진 기자
시와 부산항만공사는 5일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시장과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고위급 정책협의회’를 열고 제1부두의 원형을 보존하기로 결정했다. 시와 부산항만공사 양자 간에는 처음 열리는 정책협의회로 양측은 항만 분야 현안에 대한 협의를 위해 이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앞서 문화재청은 부산시가 6·25전쟁 당시 피란수도였던 부산의 역사성을 알리기 위해 신청한 북항 제1부두 등 8곳을 종합보존관리 대책 수립의 조건을 달아 대한민국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올렸다. 이 과정에서 문화재청은 제1부두를 원형대로 보존하라는 의견을 제시했고 시는 부산항만공사에 협조를 요청했다. 그동안 부산항만공사는 북항 재개발 계획에 차질을 빚을 수 있어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 추진하던 문화정책인 만큼 오거돈 시장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 계획이 무산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오 시장도 북항 제1부두의 원형보존에 공감하고 부산항만공사 남 사장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시와 부산항만공사가 북항 제1부두를 원형 보존하기로 협의하면서 북항 재개발 계획은 전면 수정할 수밖에 없게 됐다. 2008년에 확정된 북항 재개발 계획에는 제1부두와 제2부두 사이 바다를 매립해 도로를 내고 해양문화지구를 조성하고 그 뒤에 복합도심지구를 만들기로 했다. 따라서 제1부두를 원형대로 보존하려면 재개발지역을 관통하는 간선도로망 건설, 주거와 상업 기능이 들어가는 복합도심지구 조성 등 기존 계획을 대폭 수정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