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지역에 적합한 모델 지자체·전문가 모두 고민해야”

사회적기업硏 김병규 팀장

  • 국제신문
  • 권용휘 기자
  •  |  입력 : 2018-09-03 19:04:44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에 적합한 협동조합 운영 모델이 무엇인지 지방자치단체와 전문가들이 함께 고민해야 할 시기입니다.”

   
3일 ㈔사회적기업연구원 김병규 협동조합팀장은 부산형 협동조합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수현 기자
㈔사회적기업연구원 김병규 협동조합팀장은 부산시와 기초지자체의 협동조합에 대한 정책적·재정적 지원이나 고민이 사실상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부산에 본원을 둔 연구원은 협동조합 등 사회적기업의 성장과 활성화를 도모하자는 취지로 2006년 설립된 공익연구기관이다. 

김 팀장은 “물론 협동조합도 기업이기 때문에 자체적인 수익모델을 마련해야 한다. 중앙과 지방정부에서 이들이 활동할 수 있는 경제적 기반을 구축해야 하지만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수도권지역은 협동조합 지원을 전담하는 전문 공무원을 두는 것을 넘어, 금융 지원을 위한 인터넷 은행까지 설립을 고민할 정도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경남지역 협동조합도 상당한 정책적 지원을 받고 있다. 결실은 나타나고 있다. 기재부가 올해 초 발표한 2016년 협동조합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기, 경남지역 협동조합은 각각 126억9232만 원, 24억7326만 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반면 부산 쪽은 14억5156만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김 팀장은 “정부에서도 콘트롤타워 없이 국토부, 중기청, 기재부 등 각자의 방식으로 지원한다”며 “제대로 된 협동조합 하나만 나오면 이들이 구축한 인프라를 통해 작은 협동조합을 도와주면서 생태계가 구축된다. 스페인 몬드라곤이 대표적인 경우”라고 지적했다.  

권용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