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 4년간 2307억 풀리는데, 공들인 사상 스마트시티 탈락

부산·경남지역 주요 뉴딜사업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 정부 선정 2곳·시 5곳

- 동래구 온천동 관광단지 조성
- 노후 금사동 주거지 재생모델로
- 경사형 엘리베이터·임대상가 등
- 市 선정 예정지엔 편의시설 확충
- LH, 중구 영주동 650억 투입
- 피란상징 배수지 역사공원 조성

# 경남, 한 곳 늘어난 8곳

- 국비만 842억… 작년도 6곳 지정
- 근대군항 진해·김해 ‘3-방’ 등
- 중심시가지형 3곳 선정되기도

31일 정부가 확정·발표한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부산에서는 모두 7곳이 포함됐다. 이 가운데 금정구 금사동과 동래구 온천동 등 2곳은 정부 평가에서 선정됐고, 나머지 5곳(서구 동대신동, 중구 영주동, 연제구 거제4동, 해운대구 반송2동, 사하구 신평1동)은 시가 선정했다. 이들 7곳의 사업장에는 2022년까지 국비와 시비 등 2307억 원의 예산(민자 제외)이 투입될 예정이다. 하지만 시가 공을 들여온 사상 스마트시티 사업은 정부 평가에서 탈락했다.
   
31일 공장과 주택이 밀집한 부산 금정구 금사동 일대 전경. 이 지역에 청년창업 공간을 마련하는 등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됐다. 사업은 부산도시공사가 맡게 되며 전체 예산은 282억 원이다. 서정빈 기자
■노후 금사동 새단장한다

정부 평가를 통해 선정된 동래구는 온천동을 중심으로 새로운 관광단지를 조성할 계획을 세웠다. 모두 330여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데, 국비 150억 원 등 총 300억 원의 재정이 지원되고 나머지는 민자로 조달하게 된다. 동래구 온천1동 특화 복합공간을 중심으로 온천거리, 공공혁신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금정구 금사동 도시재생 사업은 부산도시공사가 사업 주체다. 국비와 시비, 자체 예산 등 282억 원이 소요된다. 쇠락한 공단에 창업공간 등을 조성해 지속·확산 가능한 주거지 재생 모델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시가 선정한 ▷서구 동대신동(우리 동네 살리기) ▷중구 영주동(주거지 지원) ▷연제구 거제4동(주거지 지원) ▷해운대구 반송2동(일반근린형) ▷사하구 신평1동(일반근린형) 사업예정지에는 주민편의시설이 집중 확충된다. 경사형 엘리베이터를 조성해 보행로를 확보하거나, 공공임대상가를 조성하는 등의 방식이다. 특히 중구 영주동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65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피란시절의 상징인 배수지를 중심으로 역사 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가 직접 국토부에 제안한 사상 스마트시티 사업(500억 원 규모)은 이번에 선정되지 못했다. 제조업 공장이 현재 가동되고 있어 예산이 투입되더라도 ICT 기반의 업종 전환은 이룰 수 없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시가 구상했던 사상 스마트시티 도시재생 전략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부산시 김광회 도시재생균형국장은 “사상 스마트시티 일대 도시재생 사업은 장기적으로 접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남,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도한다

경남도에서는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서 애초 목표했던 7곳보다 1곳이 늘어난 8곳이 지정됐다. 지난해 6곳이 지정된 경남은 올해도 좋은 결과를 낳으면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선도 지역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경남은 8곳이 지정돼 국비만 842억 원을 지원받는다. 구체적인 지정 현황을 보면 5년 기간의 중심시가지형에 3곳이 선정됐다. 창원시가 제안한 ‘1926 근대 군항 진해, 문화를 만나 시간을 잇다’(진해구 충무동 일원)는 진해 문화 플랫폼 조성과 근대 건축자산 활용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김해시의 ‘3-방(주민, 청년, 대학)이 소통하고 상생하는 어울림 캠퍼스 타운 조성’(삼안동 일원)은 어울림 공동체 구축과 캠퍼스 타운 조성이 주요 사업이다. 한국관광공사가 제안한 ‘재생에서 창생으로 보물섬 남해 오시다’(남해군 남해읍 일원)는 관광도시 중심기능 회복, ICT 관광 활성화 등을 추진한다.

4년 기간의 일반근린형으로 지정된 창원시의 ‘소셜 마을 두루두루 공동체 구암’(회원구 구암동 일원)은 두루두루 골목 공동체 구축, 함양군의 ‘빛·물·바람·흙 함양 항노화 싹 튀우기’(함양읍 일원)는 입체 복합 지역공동체 거점시설 조성 사업 등을 담고 있다.

4년 기간의 주거지 지원형으로 선정된 통영시의 ‘바다를 품은 언덕마루 멘데마을’(정량동 일원)은 언덕마루 어울림 공간 조성, 사천시의 ‘바다로 열리는 문화마을’(대방동 일원)은 굴항 역사 문화 공원화와 냉동창고 리모델링을 통한 공유경제 플랫폼 조성 등이 주요 사업이다.

3년 기간의 우리 동네살리기형에 지정된 산청군 ‘산청별곡, 산청에 살어리랏다’(산청읍 일원)는 약선 생활 문화 플랫폼 구축 사업 등을 추진한다.

김희국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2018년도 부울경 지역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자료 : 국토교통부

구분

선정

신청·제안

사업지역

사업 유형

사업명

사업비

부산 
(7)

정부

부산도시公

금정구

주거지지원형

청춘과 정든 마을, 부산 금사!

282억 원

동래구

동래구

중심시가지형

온천장, 다시 한번 도심이 되다

3338억 원

시·도

해운대구

해운대구

일반근린형

세대공감 골목문화마을, 반송 Blank 플랫폼

180억 원

사하구

사하구

일반근린형

시간이 멈춘듯한 정책이주지 동매마을의 공감과 바람! Reborn

479억 원

중구

중구

주거지지원형

공유형 新 주거문화 ‘클라우드 영주’

937억 원

연제구

연제구

주거지지원형

연(蓮)으로 다시 피어나는 거제4동 해맞이 마을

264억 원

서구

서구

우리동네살리기

닥밭골, 새바람

100억 원

울산
(4)

정부

울산도시公

남구

우리동네살리기

청장년 어울림(문화복지)혁신타운

939억 원

시·도

동구

동구

일반근린형

도심 속 생활문화의 켜, 골목으로 이어지다

211억 원

울주군

울주군

일반근린형

전통의 보고, 언양을 열어라!

2174억 원

중구

중구

우리동네살리기

깨어나라! 성곽도시

100억 원

경남
(8)

정부

한국관광公

남해군

중심시가지형

재생에서 창생으로 ‘보물섬 남해 오시다’

305억 원

창원시

창원시

중심시가지형

1926 근대군항 진해, 문화를 만나 시간을 잇:다

2396억 원

김해시

김해시

중심시가지형

3-방(주민, 청년, 대학)이 소통하고 상생하는 어울림 캠퍼스타운

417억 원

시·도

창원시

창원시

일반근린형

소셜 마을 ‘두루두루 공동체’:구암

220억 원

함양군

함양군

일반근린형

빛·물·바람·흙· 함양 항노화 싹틔우기

165억 원

통영시

통영시

주거지지원형

바다를 품은 언덕마루 멘데마을

153억 원

사천시

사천시

주거지지원형

바다로 열리는 문화마을, 큰고을 大沆(대항) 굴항

150억 원

산청군

산청군

우리동네살리기

산청별곡, 산청에 살어리랏다

66억  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