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센텀 마지막 노른자위 결국 공공개발로 전환

부산시 벡스코 부대시설 용지, 작년부터 민자 공모 6차례 유찰

  • 국제신문
  • 권용휘 기자
  •  |  입력 : 2018-08-28 19:54:16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도심공항터미널·전시공간 확충
- 오 시장 주요 공약사업 유치추진

부산시가 해운대 벡스코 부대시설 용지를 시 재정을 들여 직접 개발하는 공공 방식으로 개발한다. 용지에 도심공항터미널을 들이거나 벡스코 전시장을 확충하는 등의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부산시는 해운대구 우동 벡스코 부대시설 용지 약 1만 ㎡를 공공개발하기로 정하고 향후 용역을 통해 구체적인 개발방안을 마련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이 용지는 센텀시티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으로 불렸지만 18년째 나대지인 상태로 방치됐다. 시는 2000년 11월 전시컨벤션센터인 벡스코 건립을 앞두고 현대백화점 측과 백화점 건물이 들어설 수 있도록 민간투자사업을 하기로 했다. 10년이 넘도록 공사가 이뤄지지 않아 2012년 부산시가 민간투자사업자 지정을 취소했다.

시는 이후 용지를 매각해 민간개발 방식으로 개발하기로 하고 투자자를 공모했고, 일본계 회사인 세가사미부산이 매수자로 결정됐다. 세가사미는 이 부지에 벡스코 지원시설로 관광호텔을 가장 큰 규모로 지어야 했지만, 인근에 호텔이 잇달아 들어서면서 수익성이 악화해 2016년 12월 사업을 포기하기로 하고 시에 계약 해제를 요청했다.

시는 지난해 4월부터 지난 6월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민간개발사업자 공모에 나섰으나 마땅한 사업자를 찾지 못했다. 땅값이 1362억 원으로 크게 오른 데다 관광호텔을 지어야 하는 개발 조건에 묶였기 때문이다.
시는 이 용지에 주요 공약사업이나 4차 산업혁명 관련 국책사업, 국책연구기관 분원 등을 유치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특히 가덕신공항 재추진 의사를 밝힌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달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을 면담한 자리에서 도심공항터미널 건설 등 김해공항 이용객 불편을 해소하는 데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청한 만큼, 센텀시티에 유일하게 남은 나대지인 벡스코 부대시설 용지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전체 벡스코 부대시설 용지 가운데 일부를 활용하는 방식이다. 시유지로 벡스코 부대시설 용지 외에 올림픽공원 부지가 있지만, 녹지 훼손에 대한 부정적 여론과 지하에 매설된 저류시설을 처리하는 비용이 만만찮다.

반면 오 시장이 ‘벡스코 전시공간 확충’을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어 용지에 전시컨벤션 시설을 더 들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부산시 정임수 관광정책과장은 “용도가 정해진 바는 전혀 없다. 전문가 용역을 거쳐 부지의 개발 콘텐츠를 확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권용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