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위기의 부산 대형선망…정부·부산시 대책 마련하라”

시민사회, 지원방안 촉구

  • 국제신문
  • 이수환 기자
  •  |  입력 : 2018-07-24 19:35:32
  •  |  본지 1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의 시민단체가 성명을 내고 위기에 처한 대형선망업계를 살릴 대책 마련을 해양수산부와 부산시에 촉구했다.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은 24일 성명서를 내고 부산 수산업을 이끄는 대형선망업계가 지난 3월 업체 1곳이 부도가 난 데 이어 최근에는 문창수산이 매각(국제신문 지난 12일 자 1면 보도 등)되는 등 최악의 위기에 직면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어업인들의 건의와 호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연근해어업 생산량 급감 원인으로 바닷모래 채취, 한일어업협정 결렬,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인정하지 않고 금어기, 포획금지체장 설정, TAC할당량 축소, 참다랑어 어획 중지 등 각종 규제만 양성하여 어업인들에게 그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망어업의 피해 여파로 후방산업인 부산공동어시장의 사상 최악의 실적과 수산물 유통업자, 냉동창고업계, 조선소, 각종 기자재 수리업체 등 30곳 협력업체를 포함한 3만여 명의 수산업계 종사자들이 실직자로 전락해 부산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끼칠 것을 우려했다.

시민모임은 “선망어업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한일어업협정의 조속한 타결과 직접적인 피해 보상 현행 규제에 대한 전면 재검토, 수산자원관리를 위해 자율적으로 휴어하는 업종에 대한 정책지원 등이 시급히 요청된다”고 했다. 이수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