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워라밸 역행 부산관광공사, 출산휴가 여직원 승진 제외

시 정기감사서 인사불이익 확인

  • 국제신문
  • 권용휘 기자
  •  |  입력 : 2018-07-12 19:13:29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공사 산하 아르바이트 32명에
- 작년 주휴수당·퇴직금도 안 줘

부산관광공사가 출산휴가 중인 여직원을 승진에서 배제해 부산시 감사에서 적발됐다. 또 한시계약직(아르바이트) 직원에게 주휴수당과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던 사실이 시민감사 청구를 통해 드러났다.

시는 지난 4월 16일부터 같은 달 27일까지 공사가 2016년 2월 1일 이후 업무 전반에 대해 시행한 정기종합 감사 결과, 주의 29건 시정 9건 개선 3건 등 총 41건의 지적 사항이 나타나는 등 문제점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해 6월 30일 사무직·업무직 직원 106명 중 후보자를 선별해 예정인원의 2배 수를 심사대상자로 정한 후 인사위원회를 거쳐 최종 승진대상자 24명(4급 1명, 5급 5명, 6급 9명, 7급 9명)을 임용했다. 출산휴가라는 이유로 승진자 선발 과정에 불이익을 받아서는 안 된다. 그렇지만 공사는 심사대상자를 뽑는 과정에서 출산휴가 중인 A 씨를 육아휴직자로 처리해 승진에서 제외했다. B 씨는 대상자에 뽑혔지만, 심사 당시 출산휴가였던 탓에 인사위원회의 심사표에 ‘휴직자 제외’로 표기되면서 승진에서 배제당했다.

공사 산하 사업장인 아르피나에서 지난해 한시계약직으로 근무하던 32명이 주휴수당과 퇴직금 1200만 원을 못 받은 사실도 시민감사 청구를 통해 드러났다. 근로기준법에 의하면 사용자는 근로자에게 1주일에 평균 1회 이상의 유급휴일을 줘야 하며, 부득이하게 근무를 해야 하는 경우에는 주휴수당을 지급해야 한다. 또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은 사용자는 근로자가 퇴직한 경우 14일 내에 퇴직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그렇지만 공사는 퇴직금과 주휴수당을 지급하도록 고용노동부에 진정서를 넣은 3명에게만 지급하고, 같은 과정을 거치지 않은 32명에 대해서는 지급을 미뤄오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이들과 함께 근무해오던 계약직 직원이 시에 시민감사를 청구하면서 드러났다. 이 계약직 직원은 정직원, 팀장급 관리자는 물론 노조사무실에 문제를 제기했지만 외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사 임직원은 외부강의 등을 하고 강의료를 받으면 신고를 하고 연차휴가 신청을 해야 하지만, 출장신고를 하고 외근 수당까지 받은 건수가 20건에 달해 복무관리도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사 관계자는 “담당 직원의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주휴수당과 퇴직금은 다음 달 1일 지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용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