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국제신문금융센터

“부산 주택산업 정상화 차원 청약조정지역 해제하라”

주택건설협시지회 대정부 건의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07-10 21:23:36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 ‘거래절벽’ 해소 대책 논의
- 도시정비사업 진행 신속 지원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로 부산 부동산 시장에 ‘거래 절벽’ 현상이 빚어지면서 연관 산업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는 지적(국제신문 지난 6일 자 1·3면 등 보도)에 따라 부산 주택건설업계가 정부에 청약조정지역 해제를 포함한 지역 주택산업 정상화를 위한 조치를 건의하기로 했다. 또 부산시와 주택건설업계, 학계가 앞으로 정례적으로 회의를 열어 지나친 규제로 인한 지역 부동산 시장의 위축을 막기 위한 대책을 논의한다.

대한주택건설협회 부산시회(이하 부산주택건설협회)는 10일 부산지역 주택산업 정상화를 위한 건의서를 이번 주 정부에 제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부산주택건설협회는 정부에 제출할 건의서를 통해 부산의 올해 1~5월 미분양 물량은 2238세대에 달해 전년 동기 대비 167.7%나 상승했다고 밝혔다. 서울은 같은 기간 미분양 세대가 47세대 불과해 지난해보다 60.5% 감소했다.

부산주택건설협회 김종탁 회장은 “서울과 6대 광역시의 지역 내 총부가가치 대비 건설업과 부동산업 및 임대업 비중은 부산이 대구에 이어 2위인 15.8%를 차지하고 있다”며 “청약 조정대상지역 해제 등 규제 완화를 정부에 강력히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부산시는 지난 9일 주택건설업계 관계자와 대학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열고 지역 부동산 경기 위축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아파트 거래 감소는 건설업뿐 아니라 소상공인의 영업에도 피해를 준다”며 “청약 조정대상지역 지정과 대출, 세금 등 각종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올해 1~5월 부산의 아파트 거래량은 1만3989호로 전년 동기(1만8750호) 대비 26%나 감소했다.

시는 이날 회의에서 지역 부동산 시장의 현황을 살피는 한편 업계의 목소리를 반영해 향후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단기적으로는 부산의 도시정비사업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준공공 임대주택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또 지역 주택 경기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한 조기경보 시스템을 구축해 체계적인 주택 시장 관리를 시가 주관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동양체인공업 이하영 대표이사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장외파생상품시장과 중앙청산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