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온난화에 수온상승…‘국민생선’ 명태·꽁치 씨 마른다

우리해역 50년간 1.1도 올라…작년 명태 총어획량 1t 불과

  • 국제신문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18-06-25 20:10:29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서는 2008년 후 자취 감춰
- 난류성어종 멸치·고등어는 증가

지구 온난화로 우리나라 해역의 수온이 상승하면서 연근해 해역의 어획량 지도가 눈에 띄게 달라지고 있다. 부산 등 남해에서 잡히는 멸치, 고등어 등의 어획량은 늘어난 반면 ‘국민생선’인 명태, 꽁치, 갈치 등은 줄었다.
25일 통계청의 ‘기후(수온) 변화에 따른 주요 어종 어획량 변화’에 따르면 우리나라 해역의 표층 수온은 최근 50년(1968~2017년)간 1.1도가량 상승했다. 동해의 수온이 1.7도나 상승했으며 남해 1.4도, 서해 0.3도 올랐다.

이에 따라 부산 경남 앞바다에서 많이 잡히던 멸치, 고등어 등 난류성 어종이 최근 전남, 경북, 제주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부산 경남의 멸치 어획량은 1970년 4만1073t에서 지난해 11만7776t으로 증가했다.

고등어의 경우 같은 기간 3만2979t에서 10만8355t으로 늘었다. 특히 멸치의 경우 1970년 81t에 불과했던 충남지역 어획량이 지난해 4만5916t을 기록하며 주요 어종의 어장이 다변화되고 있음을 증명했다.

반면 한류성 어종 어획량은 감소하고 있다. 명태 어획량은 부산 경남 앞바다에서 1970년 2007t에서 1992년 4700여 t까지 증가했지만 2008년부터는 아예 자취를 감췄다. 이는 부산만의 현상이 아니다. 1990년 이전까지만 해도 1만 t 이상(1970년 1만3418t)이었지만 지난해에는 1t으로 줄어들며 47년 만에 크게 급감한 것이다.

명태가 북태평양으로 대거 이동한 데다가 명태의 치어인 노가리의 남획으로 2000년부터 어획량이 급감했다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꽁치 어획량은 2000년 2725t에서 지난해 29t으로 쪼그라들었다. 갈치도 같은 기간 5만4876t에서 2만583t으로 뚝 떨어졌다.

한편 난류성 어종인 살오징어는 동해에서 어획량이 감소한 대신 서·남해에서는 늘었다. 살오징어 어획량은 1970년부터 2017년까지 동해에선 6만7922t에서 3만2500t으로 ‘반 토막’이 났지만 서해(152t→2650t)와 남해(4068t→5만1875t)에서는 대폭 증가했다. 전체 어획량은 동해와 한일공동수역까지 중국어선들이 진출한 탓에 1996년(25만2618t) 최고점을 찍은 이후 계속 감소하고 있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지리산 단풍 시즌 시작
  2. 2부산대 10.81 대 1, 부경대 7.2 대 1…지역대 수시경쟁률 하락
  3. 3“바이든, 당선돼도 대중 강경 기조 유지해야”
  4. 4해경 “공무원 월북 맞다”…북한 설명과 달라 공동조사 필요
  5. 5한가위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동시 출격
  6. 6전통시장 20㎞ 내 대형마트 금지 법안, 과잉 규제 도마 위
  7. 7트럼프 ‘쥐꼬리 납세’ 의혹…미국 대선 앞두고 ‘태풍의 눈’
  8. 8“돗대산 항공참사 재연 안 돼”…부산 여야 모처럼 한목소리
  9. 9[서상균 그림창] 조심하면 보름달…방심하면 코로나
  10. 10軍, 총격 때 북한 교신 감청…“사살 지시” 포함 진위 논란
  1. 1“돗대산 항공참사 재연 안 돼”…부산 여야 모처럼 한목소리
  2. 2軍, 총격 때 북한 교신 감청…“사살 지시” 포함 진위 논란
  3. 3귀성인사는 간소화, 여당 관문공항·야당 공무원 피격 여론전
  4. 4“부산, 경제 등 7대 선진도시로 만들겠다”
  5. 5“뽀로로도 부를거냐”…국감장에 펭수 호출 논란
  6. 6가덕으로 표몰이한 당정청 ‘침묵’…PK 800만표 포기했나
  7. 7“공정성 잃은 김해신공항 검증위 표결 원천무효”
  8. 8이낙연 당대표 선출된 뒤 ‘모르쇠’, 8년전 가덕 지지한 정세균도 외면
  9. 9“국토부 편향 김수삼 검증위원장 사퇴해야”
  10. 10해경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표류 예측 결과 월북으로 판단”
  1. 1전통시장 20㎞ 내 대형마트 금지 법안, 과잉 규제 도마 위
  2. 2금융·증시 동향
  3. 3주가지수- 2020년 9월 29일
  4. 4R&D 특허출원 수도권 집중…부산 6048건 전국 4% 불과
  5. 5고령화·인구유출 가속…부산 ‘340만’ 곧 붕괴
  6. 6“북항 공공시설 비율 70%가 독 됐다”
  7. 7“오페라하우스·트램 등 2022년 준공 목표…민간투자 절실”
  8. 8도시공사-엘시티 ‘140억 이행보증금’ 소송전 비화
  9. 9유튜브 홍보 대세인데…돈 안 쓰는 부산관광
  10. 10롯데백 부산 4개점, 추석연휴 교차휴점
  1. 1부산대 10.81 대 1, 부경대 7.2 대 1…지역대 수시경쟁률 하락
  2. 2해경 “공무원 월북 맞다”…북한 설명과 달라 공동조사 필요
  3. 3창원 ‘방산 첨병’ 덕산산단 조성 본궤도
  4. 4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시공사 선정 문제로 또 잡음
  5. 5울산 태화강 새 인도교 이름 ‘은하수 다리’
  6. 6오늘의 날씨- 2020년 9월 30일
  7. 7양산IC 상습정체, 시 노력으로 15년 만에 해소
  8. 8부산 감염원 미궁 2명 더 나와
  9. 91층에서 꼭대기까지 급상승 … 엘리베이터에 갇힌 모녀 2시간만에 구조
  10. 101차 검사 음성 받았지만 … 동아대 재학생 확진 지속
  1. 1한가위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동시 출격
  2. 2세리에A 제노아 14명 확진…유럽 축구계 코로나 공포
  3. 3레이커스-마이애미…1일부터 NBA ‘챔피언 결정전’
  4. 4집콕 한가위, 롯데 가을야구 마지막 희망 응원하세요
  5. 5텍사스 7년 동행 끝낸 추신수…내년엔 어느 팀서 MLB 설까
  6. 6끝내기로 11번 진 롯데…‘허문회 행운’은 올까
  7. 7손흥민, 살인 일정에 햄스트링 부상…내달 경기 불투명
  8. 8류현진 가을야구 첫 상대는 탬파베이
  9. 9권순우, 세계 25위 페르에 패…프랑스오픈 테니스 1회전 탈락
  10. 10토트넘 뉴캐슬전 1:1 무승부…손흥민 부상에 무리뉴 “햄스트링, 당분간 결장”
힘내라 부울경 소·부·장
㈜중앙카프링
금융중심지 부산의 기회와 도전
부산 금융계의 금융도시 전략 제언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