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해양진흥공사 초대사장 비관료 3파전

김연신·나성대·황호선 최종후보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  |  입력 : 2018-06-14 18:42:28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해수부, 이달 선임 작업 마무리

해양진흥공사 초대 사장 후보가 김연신 전 성동조선 사장, 나성대 한국선박해양 사장, 황호선 전 부경대 교수 등 비관료 출신 3명으로 압축됐다. 해양진흥공사는 한진해운 파산 이후 침체된 해운산업을 재건하기 위해 정부가 설립하는 공공기관으로 부산에 본사를 둔다.

14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 출범할 해양진흥공사의 초대 사장 최종 후보에 김연신, 나성대, 황호선 등 3명이 올랐다. 이들은 최종 면접을 마쳤고 청와대 검증 절차를 밟고 있다. 해양진흥공사 관할 부처인 해양수산부는 이달말 해양진흥공사 사장 선임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연신 전 성동조선 사장은 지난 1998년까지 대우조선해양에서 일한 뒤 교보문고 상무를 지냈고 2012년 성동조선해양 부사장, 2013년 사장을 역임했다. 김 전 사장은 조선업 전문가로 평가되지만 부실기업 대우조선과 성동조선에 근무했다는 게 다소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 전 사장은 장하성 청와대 청책실장과 고등학교, 대학교 동창이다.

나성대 한국선박해양 사장은 국립 철도고, 서울시립대 행정학과 및 국방대학원을 졸업했고 재무부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정책금융공사를 거쳐 KDB산업은행 부행장을 역임했다. 황호선 전 부경대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과 경남고 동문이다. 황 전 교수는 지난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의 부산 사상구청장 후보로 나섰고 올해 3월에는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공천관리위원장을 역임했다.

업계에서는 해양진흥공사 사장에 관료 출신은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지만 해운항만 분야에 관련이 없는 인사들이 포함돼 의외라는 반응을 보인다. 특히 황 전 교수는 해운항만 분야와는 관련이 없어 더욱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해양진흥공사는 혁신경영본부, 해양투자본부 등으로 구성되며 현대상선에 대한 신조발주, 국내 해운사에 대한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법정 자본금은 5조 원이며 초기 납입자본금은 3조1000억 원이다.

정유선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