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대규모’서 ‘소규모’로…부산도시정비 판 바꾼다

市 2030기본계획 용역 조기추진, 고층 위주 개발방식 확 줄이고 저지대 등 주민 중심 개발 확대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  |  입력 : 2018-06-04 22:29:57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앞으로 부산의 도시정비사업의 패러다임이 대규모 개발 위주에서 소규모 방식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고층 일변도의 개발을 되도록 줄이고 주변 환경과의 조화를 중시하는 방향으로 바뀐다. 특히 그동안 정비사업 대상지에서의 주민 갈등은 사업성이 떨어지는 원도심권에서 빈번하게 발생했는데, 시는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형태의 소규모 개발을 통해 이런 문제를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는 오는 14일부터 ‘2030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수립용역(이하 2030 정비기본계획)’ 발주를 위한 절차에 들어간다고 4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5년마다 용역을 수립하지만, 예정보다 1년 앞당겨 추진한다”며 “아파트 중심의 정비방식만 고집하지 않고, 지역 커뮤니티와 근린 생활권을 고려한 종합적인 관리 체계를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행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르면 자치단체는 정비기본계획을 10년 단위로 수립하고, 그 계획에 대해 5년마다 타당성 여부를 검토하게 돼 있다. 이에 따라 시는 2010년 ‘2020 정비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15년 이를 수정한 바 있다. 당시 정비사업은 대규모·집단적으로 이뤄지는 ‘뉴타운(재정비촉진사업지구)’이 계획에 반영됐으며, 정부가 일방적으로 지정해 철거하는 형태의 주거환경개선지구가 포함됐다.
시는 대규모 사업에 따라 주민 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사업성이 떨어지는 지역의 슬럼화 등의 문제점이 부각되자 이번 계획에 도시 개발의 패러다임을 주민 중심의 소규모 개발로 바꾸는 방안을 반영하기로 했다. 시가 추진 중인 2030 정비기본계획은 크게 ▷저지대 고밀복합 도시개발 ▷원도심 공동화 현상 방지 ▷대중교통 중심 도시계획 ▷지역 주민 중심의 중·소규모 정비사업 ▷정비구역을 대체하는 생활권 계획 확대로 요약된다.

부산시 김형찬 창조도시국장은 “전면 철거 방식에서 벗어나 도시재생 중심의 개발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일본 등 도시재생 선진국의 사례를 적극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건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