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아파트 여름 분양대전…부산 8000세대 쏟아진다

이달부터 6개 단지 총 7898세대, 올 전체 물량 중 21.9% 풀려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05-15 20:01:56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이달에만 2곳서 1803세대 공급
- 최대규모 온천2구역 재개발사업
- 동래래미안아이파크 7월께 분양
- 정부규제로 움츠렸던 시장 활기

올여름 부산에서 8000세대 가까운 아파트 분양이 이뤄진다. 정부 부동산 규제로 분양 일정을 미뤄왔던 건설사들이 5월을 기점으로 일제히 분양한다. 올해 분양 예정인 3만6000세대 가운데 여름에만 8000세대가량의 아파트 분양이 몰리며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말부터 오는 8월까지 5개 건설사가 6개 아파트 단지를 분양할 계획이다. 전체 세대 수는 7898세대로, 올해 분양 예정 물량(3만6000세대)의 21.9%가 여름에 집중된다.

동원개발은 오는 17일 기장군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 아파트 917세대를 공급한다. 이달에는 대우건설이 북구 화명동에 공급하는 ‘화명 센트럴푸르지오’ 아파트 분양도 이뤄진다. 화명2 재개발구역 사업지로, 886세대(일반분양 642세대)가 공급된다.

동원개발은 다음 달 서구 동대신2구역을 재개발한 ‘동대신 동원로얄듀크’를 분양한다. 전체 503세대 가운데 384세대가 일반분양 대상이다. 대림산업도 연산동 ‘뉴콘티넨탈 관광호텔’을 재건축해 ‘e편한세상 연산’ 455세대를 다음 달 분양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연제구 연산3구역을 재개발한 ‘부산 연산3구역 힐스테이트’(가칭)을 내놓는다. 총 1563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일반분양은 1025세대다.
올해 부산에서 이뤄지는 분양 가운데 가장 큰 사업으로 꼽히는 온천2구역 재개발 사업은 오는 7월에 분양할 예정이다. 삼성물산과 현대산업개발이 컨소시엄을 구성한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는 전체 3853세대(일반분양 2485세대)에 이르는 대단지로, 전통적인 주거 명문지인 동래구에 분양된다는 점에서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월을 기준으로 건설사들이 일제히 분양에 나서는 것은 올 초 정부 부동산 규제 영향을 가늠하는 시기로 잡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아이에스동서와 동원개발이 각각 영도구와 사하구 아파트 분양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부산 부동산 시장에 긍정적인 신호가 나타난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솔렉스마케팅 김혜신 부산지사장은 “올해 초 분양에서 부산지역 부동산 실수요자 층이 탄탄하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며 “입지별로 차이는 있겠으나 여름 분양 시장도 많은 관심을 얻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5~8월 부산지역 아파트 분양 계획

시기

건설사

위치

단지명

세대수

5월

동원
개발

기장

일광신도시 
비스타동원 2차

917

5월

대우
건설

북구

화명 센트럴
푸르지오

886

6월

동원
개발

서구

동대신 
동원로얄듀크

503

6월

대림
산업

연제

연산 
e편한세상

455

6월

현대
건설

연제

연산 
힐스테이트

1563

7월

삼성
물산·
현대산업개발

동래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

3853

7898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토종 대형 GA에 듣는다
프리미엄에셋 강득용 대표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지패션코리아 유강수 대표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