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선 구조조정 직격탄…경남·울산 지갑 닫았다

소매판매 증가율 전국 하위권

  • 국제신문
  • 이지원 기자
  •  |  입력 : 2018-05-11 20:20:37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최근 조선업 구조조정의 직격탄을 맞은 경남과 울산지역의 내수 경기가 회복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1분기 시·도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경남 서비스업생산은 전년 동분기 대비 0.9% 증가했지만, 소매판매는 0.4% 증가하는 데 그쳤다. 소비를 나타내는 소매판매 증가율은 16개 시·도 중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지역 제조업 부진이 서비스업과 소비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경남 서비스업생산은 보건·사회복지(3.7%), 금융·보험(3.9%) 등에서 증가했으나 숙박음식점과 전문·과학·기술에서 각각 3.2%, 3.8% 감소했다. 소매판매는 백화점에서 5.4%나 감소했다.

울산 서비스업생산 증가율은 0.5%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 서비스업생산은 보건·사회복지(3.6%), 금융·보험(5.1%) 등에서 증가했으나 전문·과학기술과 숙박·음식점에서 각각 5.5%, 1.2% 감소했다. 이지원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