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국제신문금융센터

문재인 대통령, 어업협정 타결 촉구에 아베 “협의해서 모색하자”

정상회담서 상반기 중 대화 물꼬

  • 국제신문
  • 김태경 기자
  •  |  입력 : 2018-05-10 19:15:51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년째 답보 상태인 한일 어업협정의 조속한 타결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중 두 나라 국장급 또는 실장급 회담을 열고 한일 어업협정 타결을 위한 대화의 물꼬를 틀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문 대통령이 지난 9일 한일 정상 오찬에서 아베 총리에게 조속한 시일 내에 한일 어업협정을 타결할 것을 촉구했으며, 아베 총리는 “협의해서 모색하자”고 답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한일 정상회담이 한일 어업협정 외에도 양국 간 여러 현안을 논의한 자리인 만큼 기타 의제와 함께 협의가 이뤄질 경우 한일 어업협정 타결까지는 시일이 걸릴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강력하게 제안하며 한일 어업협정 타결 의지를 밝혔다”며 “우선 대화의 물꼬를 터 나가면서 조속한 시일 내에 협정이 타결될 수 있도록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고노 다로 외상이 청와대를 방문했을 때에도 한일 어업협상과 관련해 우리 어민이 겪는 고통을 빨리 해소해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 바 있다.

김태경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중국 자동화항만을 가다
부산항 도입 여부 논란
중국 자동화항만을 가다
양산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