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주민·조합·업무대행사 ‘한마음 한뜻’…온천 SK지역주택조합 新상생모델로

과거 갈등 봉합하고 사업 본격화…업무대행사, 상생약속 기자회견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04-15 19:48:03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동래구 온천동 SK지역주택조합(이하 온천 지역주택조합) 사업이 오는 7월 착공만 남겨놓는 등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국제신문 지난 13일 자 9면 보도) 것은 업무 대행사와 조합이 과거의 갈등을 딛고 ‘상생’을 선택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조합원과 주민 또는 주민과 업무대행사 간의 갈등으로 진행이 지지부진한 지역주택조합 사업의 새로운 상생 모델을 만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온디엔씨 박형규(왼쪽 세 번째) 대표와 온천지역주택조합 김락균(왼쪽 네 번째) 조합장 등이 13일 기자회견에서 상생을 다짐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다온디엔씨 제공
온천 지역주택조합의 과거 업무 대행사였던 다온디엔씨는 지난 13일 동래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과거의 갈등을 딛고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조합과 상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때 조합 측과 소송을 벌이며 갈등이 극에 달했던 업무 대행사가 기자회견을 열어 상생을 강조한 것은 이례적인 사례로, 조합 측 역시 “사업 추진 과정에서 피해를 본 다온디엔씨의 명예 회복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다온디엔씨와 협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온천 지역주택조합 사업은 2014년 3월 ‘온천 제1지역주택조합’ 추진위원회 발족과 함께 시작됐다. 다온디엔씨는 당시 업무 대행사로 선정돼 2014년 9월 94%의 주민 동의를 얻는 등 발 빠른 사업으로 주민의 기대를 얻었다. 하지만 이후 조합과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주민 간의 갈등으로 사업이 한때 위기를 맞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다온디엔씨는 조합 창립, 홍보관 건립, 시공사 선정, 지구단위 계획 수립을 위한 행정 용역 업무, 자금 조달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으나 주민과의 갈등으로 피해를 봤다.

비대위가 조합 지위를 얻으면서 새로운 시공사가 선정돼 다온디엔씨는 업무에서 배제되는 등 파행을 빚기도 했다. 그렇지만 다온디엔씨가 사업 과정의 일부 재정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조합과 극적인 화해를 선택함으로써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 것이다.
다온디엔씨 관계자는 “대출 상환과 국유지 매입 등 이후 사업 절차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이 많다. 갈등을 잊고 조합과의 협업으로 사업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오션엔텍 송해화 대표
스마트팩토리를 찾아서
파나시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