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상스마트시티 주거지 없는 ‘반쪽시티’

부산시의회 통과 사업 동의안…경제성·정책성 미흡 평가로 주거용지 공급계획은 쏙 빠져

市, 민간개발 등 대안 찾기로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  입력 : 2018-03-14 20:08:28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상스마트시티’ 사업이 서부산청사 용지 개발을 시작으로 본격 추진된다. 하지만 사업 예정지 인근에 노후화된 공장이 밀집해 있어 애초 예정됐던 주거시설 등 관련 인프라 개발에는 적잖은 어려움이 예상된다.

   
사상스마트시티 사업의 시행자인 부산도시공사는 ‘사상 공업지역 재생 활성화 구역(사상스마트시티) 조성사업’ 신규투자사업 동의안이 지난 13일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시의회 심의를 통과한 안건은 사상스마트시티 1단계 사업에 633억 원 예산을 들여 서부산청사·부산지식산업센터·부산경제진흥원이 들어설 부지(1만7348㎡)를 조성하는 내용이다. 16일 시의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오는 5월 국토교통부 승인을 얻으면 내년 상반기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도시공사 관계자는 “부산시와 국토부 협의 단계를 모두 마친 상태로, 실질적인 사업 추진 단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상스마트시티 가운데 3만129㎡ 부지에 주거용지를 공급하는 2단계 사업은 이번 계획에서 제외됐다. 사업 타당성 용역 결과, 경제·재무적 타당성은 물론 정책적 타당성까지 미흡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도시공사 측의 설명이다. 해당 부지 주변에 노후 공장이 밀집해 원활한 아파트 분양을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자칫 행정타운만 있는 ‘반쪽’짜리 스마트시티로 전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따라 부산시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시는 우선 해당 부지를 임대주택 등 민간 공모를 통해 개발하는 것을 포함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부산시가 장기적인 안목에서 도시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부산대 최열(도시공학과) 교수는 “단순히 주거·상업시설을 넣겠다는 계획보다 주변 노후 산업군을 첨단화시키는 방향으로 도시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