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드 보복으로 1년간 사라졌던 중국발 크루즈선, 부산항 입항

중국인 10명 정도 탑승했지만 단체관광 금지로 하선 안 할수도…부산관광업계 올해도 고난 예상

  • 국제신문
  • 이수환 기자
  •  |  입력 : 2018-02-27 19:02:06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1년 만에 중국발 크루즈선이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 입항한다. 또 올해 처음 부산을 찾는 외국크루즈선 아마데아호도 같은 날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 들어온다.
   
지난해 춘절 크루즈선을 타고 부산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들.
27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28일 오전 8시 마제스틱 프린세스호(14만2714t)가 국제여객터미널에 들어온다. 마제스틱호는 프린세스크루즈사가 지난해 새로 건조한 배로 중국 상하이를 모항으로 이용한다. 이달 15일 상하이를 출발했으며, 일본 하카타를 거쳐 부산항에 온다. 이 배는 지난해 3월 중국 정부의 금한령으로 크루즈선들이 모두 기항을 취소하고 발을 끊은 이후 약 1년 만에 부산에 오는 중국발 크루즈선이다.

크루즈선을 이용한 중국인의 한국단체 관광이 여전히 금지된 탓에 이 배에 탄 중국인은 아주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 3600여 명 대다수가 미국과 유럽인이고 중국인은 10명 정도에 불과하다.

승객 대부분을 중국인이 차지하고 일본과 한국을 도는 3박 4일 또는 4박 5일 코스인 종전의 중국발 크루즈선과 달리 이 배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승객을 모집해 일본, 한국 외에 홍콩, 동남아시아를 15일가량 운항하는 월드와이드 크루즈선이기 때문이다.

마제스틱호는 우리나라 법무부가 중국인 개별 관광객에 비자 없이 입국을 허용한 크루즈선에 포함된 데다 중국 정부의 단체관광 금지에도 해당하지 않아 승선한 중국인들은 부산에 내려서 다른 승객들과 함께 시내 관광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한중 양국 관계가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여서 이들이 배에서 내리지 않을 가능성도 크다. 마제스틱호는 28일 오후에 다음 기항지인 홍콩으로 떠난다.
마제스틱호보다 1시간 먼저 입항하는 아마데아호(2만9000t)에는 독일인 승객 500여 명이 타고 온다. 역시 월드와이드 크루즈선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거쳐 부산에 온 뒤 제주로 떠난다.

2척을 시작으로 크루즈선들의 부산기항이 이어질 예정이지만 중국의 크루즈 단체관광 금지가 풀리지 않아 부산지역 관광업계는 올해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우려된다. 이수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