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갯가 이야기] 해양수산 공공기관의 채용비리 민낯

  • 국제신문
  • 이은정 기자
  •  |  입력 : 2018-01-30 18:49:37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공공기관은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좋은 일자리다. 취업준비생들은 공공기관은 공정한 경쟁을 통해 직원을 채용할 것이라는 기대를 한다. 이들에게 공공기관에서 채용 비리가 만연하다는 것은 국가의 배신이라 느낄 수 있다.

공공기관 채용 비리에 연루된 부산 본사 해양수산 관련 기관은 3곳이다. 대표적인 기관은 선원의 복지·고용 증진을 위해 설립된 해양수산부 산하 법인인 선원복지고용센터이다.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는 공개채용 절차를 무시하고 친인척과 지인들의 자녀들을 무더기로 특별 채용 혐의로 경찰에 덜미를 잡힌 곳이다. 현재 근무 중인 직원 55명 중 절반 가량이 특혜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 관련 유물의 수집, 보존, 연구, 전시를 통해 해양의 미래를 체계적으로 제시하기 위해 설립된 해양박물관도 채용 비리로 징계 대상에 올랐다. 해양수산관련 전문 연구기관인 KMI(한국해양수산개발원)도 채용 비리로 정부의 제재를 받게 됐다.

지역사회는 해양·수산관련 공공기관이 부산 영도구 동삼동으로 이전하면서 조성된 해양 클러스터에 많은 기대를 했다. 무엇보다 지역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이처럼 해양수산 관련 공공기관이 채용 비리로 적발되면서 큰 좌절감을 느끼고 있다.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는 지난 25일 인사와 조직의 혁신을 위한 TF팀을 꾸려 개혁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TF팀은 법률가와 공인노무사, 행정가 등 외부 전문가 5명으로 구성해 채용 부적정자에 대한 인사자료 활용방안을 마련하고 조직과 인사분야의 전반적인 혁신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 같은 자체 정화 활동은 기본이며 부정하게 입사한 이들에 대한 인사조치가 필요하다. 이번 기회에 부산 이전 해양 공공기관들도 좀 더 투명한 채용방식을 도입하도록 힘쓰고 지역 인재 채용에도 신경을 썼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은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토종 대형 GA에 듣는다
사랑모아금융서비스 정대호 대표
부산 토종 대형 GA에 듣는다
IFC그룹 박천식 대표이사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