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영춘 장관 "세월호 유골 은폐, 미수습자 유해 아니란 확신 때문...재발책 마련 뒤 책임질 것"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7-11-24 18:08:0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세월호 유해 은폐 의혹과 관련한 야권의 질책에 대해 “실무자가 은폐된 유골이 미수습자의 유해가 아니라고 확신했을 것”이라며 “미수습자 가족에게 또 다른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고 해명했다.

김 장관은 24일 오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권석창 자유한국당 의원으로부터 “이번 사태의 가장 큰 문제가 무엇이었냐고 생각하냐”는 질문을 받았다.


김영춘 장관. 연합뉴스 사진

김 장관은 “현장 책임자가 자의적인 판단으로 지켜야할 절차와 의무를 버리고 함부로 판단해 국민적인 의혹을 크게 불러 일으키고 해수부 조직 안에 기강 체계를 무너뜨린게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저희 직원들의 판단착오와 제 부덕의 소치로 이런 일이 생겨 죄송하다”며 “다만 악의로 사건을 덮자고 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이번 유해가 은폐돼서 해수부가 얻을 실익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 결정이 결코 일을 빨리 털어버리고 손을 씻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단언했다.

또 김 장관은 “장례 후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계속 유지되고 장례식을 한다고 해서 현장 간부가 복귀하거나 하지 않는다. 장례를 2주 연기한다고 해도 얻을 실익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무자가 뼈를 발견하고 선체조사위에 보고를 누락한 것은) 이번에 발견된 유골이 객실에서 수습된 세 사람의 유해 중 하나일 것이라는 확신 때문에 그랬던 것”이라며 “미수습자의 유해가 아닌 상황에서 이 사실을 그분들에게 알려 고통을 더 드리는 게 맞느냐는 생각에 그랬던 것이지 악의로 덮자고 했던 것은 아니었다”고 거듭 해명했다.

이날 김 장관은 세월호 수습과정 전반에 대한 재검토를 약속했다. 그는 “해수부는 이번 일을 계기로 세월호 수습과정에 미진했던 부분은 없는지 되돌아보고 재점검하는 기회로 삼고 분골쇄신의 노력을 하겠다”며 “해수부 조직 전체의 쇄신과 공직기강도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권 의원은 “실무자에게 책임을 돌리는 일이 문제”라며 “실무자의 책임만 물으면 되겠느냐”고 따졌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게 하는 것이 (장관의) 책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그 후 다른 책임을 져야 한다면 그때 가서 (책임을) 지겠다”고 답했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