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광군제 오늘부터 시작...‘물건을 사면서 외로움을 달래라’ 할인이 유래

  • 국제신문
  • 정세윤 기자 spica@kookje.co.kr
  •  |  입력 : 2017-11-11 00:28:2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6 광군제 모습. EPA연합뉴스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11월11일 광군제 행사에 전 세계 100만 개 유통상이 판촉에 나선다.

알리바바 등에 따르면 올해 광군제 행사에 중국과 해외의 100만 개 유통상이 온·오프라인 융합을 통해 참여하는 가운데 전 세계 14만 개 글로벌 브랜드가 1500만 개 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지난해 행사에 9만8000 개 해외 브랜드가 1000만 개 상품을 내놨던 것에서 크게 늘어난 것이다.

100만 유통상 중에는 중국내 60만 개 소매점, 10만 개 스마트상점, 5만 개 고급브랜드, 3만 개 농촌브랜드 등이 포함돼 있다. 중국에서 ‘솽스이’로 불리는 올해 광군제 할인행사는 이로써 역대 단일 이벤트 사상 가장 많은 상품 브랜드가 참여하는 것으로 판매액 또한 25조 원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알리바바가 설정한 올해 광군제 행사의 주제는 ‘신유통’과 ‘글로벌화’다. 이 중에서도 온라인 쇼핑과 오프라인 점포, 물류를 결합한 신유통은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 1년여 전 전략추진 사업으로 언급했던 것이다.

기존 오프라인 소매점을 업그레이드해 중간 유통업자를 없애고 매장이 실시간 수요와 재고를 바탕으로 공급업체에서 직접 물건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개념이다. 올해 행사에는 중국 12개 도시의 52대 상권에 설치한 60곳의 신유통 팝업스토어가 참여해 소비자들이 가상으로 옷을 입어보고 화장품을 발라볼 수 있게 한다.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솽스이는 알리바바 경제생태계의 전모를 보여주는 장으로 중국과 해외의 트랜스 비즈니스, 결제, 물류, 클라우드 컴퓨팅, 문화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디지털 경제시대의 비즈니스 인프라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알리바바의 광군제 거래액은 1500억 위안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광군제 행사가 처음 시작된 2009년 5200만 위안(76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한 이래 2009년 5200만 위안, 2014년 571억 위안을 거쳐 2016년 총거래액(GMV)은 1207억 위안(178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 먼데이, 추수감사절 세일의 매출을 합한 것(59억 달러)보다 2.5배 큰 규모다. 피크 시간대 주문처리량은 초당 17만5000 건이었고 알리페이로 결제된 모바일 거래액이 912억 위안으로 82%를 차지했다. 총 구매자의 37%가 해외 브랜드 및 판매자로부터 상품을 구매했는데 일본, 미국, 한국, 호주, 독일 순이었다.

이런 기록적인 판매고로 인해 알리바바의 택배 계열사 차이냐오는 6억5700만 건의 배송 주문을 처리해야 했다. 중상 산업연구원은 알리바바의 올해 광군제 거래액이 1488억∼1516억 위안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지난해 인공지능(AI) 루반을 투입해 1억7000만 장의 온라인 광고전단을 제작했던 알리바바는 루반의 성능을 한층 높여 초당 8000 장의 전단을 제작할 수 있도록 했다.

광군제는 11월 11일의 ‘1’이 외롭게 서 있는 독신자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해서 독신자의 날로 부른 것이 어원이다. 이후 상인들이 ‘물건을 사면서 외로움을 달래라’며 할인행사를 기획하면서 중국의 최대 쇼핑 이벤트로 자리 잡았다.

정세윤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눈앞에 온 미래…4차 산업혁명 시대
꿈틀대는 중국의 창업 생태계
연구하는 중소기업
정우ENE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