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국제신문금융센터

가계·중기 대출 문턱 더 높아질 듯

한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가계 소득개선 부진 등 이유

  • 국제신문
  • 박지현 기자
  •  |  입력 : 2017-10-12 20:22:34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가 이달 중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내놓을 예정인 가운데 올해 4분기(10~12월)에 가계와 중소기업이 국내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가 어려워질 전망이다.

12일 한국은행이 국내 금융기관 설문조사를 토대로 작성하는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4분기 국내 은행은 가계의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등 일반대출에 대한 심사를 모두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가계주택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30으로 3분기(-40)에 이어 큰 폭의 마이너스를 나타냈고, 가계일반대출도 -20으로 집계됐다. 중소기업도 -7로 전분기(-3)보다 대출심사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전망치가 마이너스면 대출심사를 강화하겠다고 응답한 금융회사가 대출심사를 완화하겠다고 밝힌 회사보다 많다는 의미다. 대기업만 0으로 전분기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은 측은 “가계대출은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과 가계부채 종합대책 등의 영향을 받아 문턱이 높아지고, 중소기업 대출은 중국인 관광객 감소에 따른 도소매·숙박·음식업 등 일부 서비스업종 기업의 신용위험이 증가할 우려가 있어 심사가 강화될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신용위험지수 전망치는 17로 전분기(16)보다 다소 상승했다. 중소기업(17)은 중국과의 사드 갈등 여파 등으로 4포인트 올라갔다. 가계(20)는 소득개선 부진과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채무상환 부담 증가, 대기업(7)은 보호무역기조 강화 등 교역 환경 악화가 신용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됐다.

정부의 부동산대책으로 주택거래수요가 둔화되면서 가계의 주택담보대출 수요 전망치(-20)는 2007년 3분기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일반대출(7)은 전·월세자금을 중심으로 소폭 늘어날 전망이다. 박지현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눈앞에 온 미래…4차 산업혁명 시대
지능형 에너지·환경 시스템
박수현 기자의 Sea 애니멀
조피볼락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