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통신기본료 폐지 땐 존립 위기…떨고 있는 알뜰폰

가격 경쟁력 사라져 직격탄, 경영난 심화로 출혈경쟁 우려도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17-06-07 20:43:16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정부 통신비 절감 의지 강하고
- 찬성 여론 강해 업계 부담 가중
- "취약계층 사용 업종특성 고려를"

문재인 대통령의 '이동통신 기본료(월 1만1000원) 폐지' 공약을 둘러싼 논란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수익 악화를 우려한 대형 통신사들의 반발에 이어 이번에는 알뜰폰 업계가 극도의 위기감에 휩싸였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요금제를 통해 고객을 유치해 온 알뜰폰 사업자들은 기본료가 폐지될 경우 사업경쟁력 자체가 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가계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겠다는 해당 공약의 취지가 알뜰폰업계에 오히려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된다.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7일 미래창조과학부에 "기본료 폐지 등 통신비 인하 공약에 대한 이행 방안을 이번 주말까지 제출하라"고 통보했다. 또 조만간 이동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와 만나 해당 공약의 추진 필요성을 설명하기로 했다. 기본료 폐지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도 '국민의 통신비 부담 절감'이라는 대원칙을 갖고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이동통신 3사에 이어 알뜰폰업체까지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알뜰폰은 이동통신망을 갖추지 못한 사업자가 이통사의 망을 빌려 서비스하는 휴대전화를 말한다.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소비자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준다는 취지로 2011년 7월 도입됐다. 이동통신 3사보다 1만~2만 원가량 낮은 요금제를 제공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알뜰폰 사업자들은 기본료가 폐지될 경우 가격 메리트가 없어져 업계 전반이 존립 위기에 처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알뜰폰 사업자 19개사를 회원으로 둔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 관계자는 "지금도 주요 업체는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해당 공약이 실제 정책으로 시행되면 고객 유치를 위한 사업자 간 과열 경쟁도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업계에서 비교적 규모가 큰 CJ헬로비전만 봐도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97억9009만 원)은 전년 동기(190억7844만 원) 대비 48.7%나 급감했다.

여기에 "대형 통신사들(4G 중심)의 반발이 큰 만큼 2G(2세대)와 3G 요금제부터 우선 폐지하자"는 여론이 일각에서 나오는 것도 알뜰폰업계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현재 알뜰폰 상품 중 80% 가까이가 2·3G 상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알뜰폰업체들은 기본료 폐지에 따른 경영 악화 우려에도 공개적으로 반대할 수 없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새 정부의 강력한 공약 추진 의지와 통신비 인하에 대체적으로 찬성하는 국민 여론 때문이다. 이 관계자는 "알뜰폰은 주로 취약계층이 많이 사용한다. 문 대통령의 핵심 공약이기도 하지만 업계의 생태계를 고려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2. 2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3. 3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4. 4‘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5. 5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6. 6[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7. 7집행위원장 없는 첫 BIFF
  8. 8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9. 9“휴양지 춤축제 차별화 위해 예술감독 둬야…연극제와 통합도 고려를”
  10. 10소아·산부인과 감소 속 정신과는 2배 늘었다
  1. 1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2. 2[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3. 362년 만에 격상…국가보훈부 5일 출범
  4. 4"선관위·민주당 공생관계 의심"…국민의힘, 선관위 채용세습 맹공
  5. 524일 귀국 앞둔 이낙연 "대한민국 정치 길 잃었다, 할 일 다할 것"
  6. 6민주당 후쿠시마·노동·언론정책으로 대정부 비판 수위 높이지만...
  7. 7민간단체 1.1조 사업서 1865건 부정·비리 적발, 지자체도 전자증빙 시스템으로 개선
  8. 8김기현, 선관위에 "국민의 인내심 시험하느냐"
  9. 9여야 "선관위 국정조사 하자"면서도 기간 범위엔 '이견'
  10. 10이재명 대표 "해운대 바다에 세슘 있다하면 누가 오겠냐"
  1. 1김영득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장, 바다의 날 기념식서 은탑산업훈장
  2. 2“안전한 수산물 지키기, 시나리오별 대책 준비”
  3. 3생필품 10개 중 8개 올랐다(종합)
  4. 4영남권 민자고속도로 지난해 통행료 수입 저조
  5. 5정부, “가덕신공항 건설, 2030 엑스포 부산 유치와 관계 없이 진행할 터”
  6. 6‘해수욕장 불청객’ 해파리, 올해 여름에도 기승부릴 듯
  7. 7항공기 내 불법행위, 5년 4개월 동안 292건 발생
  8. 8주택담보·전세대출 금리 하단 3%대…가계대출 다시 증가
  9. 9부산엑스포 4차PT 앞두고 대기업들 '힘모으기'
  10. 10“역전세 위험 가구 52.4%…깡통전세는 8.3%”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2. 2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3. 3‘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4. 4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5. 5소아·산부인과 감소 속 정신과는 2배 늘었다
  6. 6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5일
  7. 7양산시 웅상선 광역철도,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 일부 드러나
  8. 8'호텔 시행사 250억 횡령·잠적' 합천군 부실한 감독 도마 위
  9. 9부산 어린이대공원에 실감형 가상 동물원 조성된다
  10. 10부산 강서차고지 개장 40여일 유예...市 노선변경 재검토
  1. 1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2. 2‘부산의 딸’ 최혜진, 2년7개월 만에 KLPGA 정상
  3. 3수비의 본고장 정복한 김민재, 아시아 선수 첫 ‘수비왕’ 등극
  4. 4AI가 꼽은 ‘여자 스포츠 스타’ 세리나 윌리엄스
  5. 5맨체스터의 주인은 맨시티
  6. 6만루홈런 이학주 "양현종 투구 미리 공부…독한 마음 가지겠다"
  7. 7"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8. 8‘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9. 9‘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10. 10박경훈 부산 아이파크 어드바이저 선임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그린수소·태양전지 스타트업과 협업…글로벌 진출 가속도
지역 수협 조합장 인터뷰
“온난화로 어군별 주어장 바껴…조업구역 변경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